정치

국민일보

"오만·독선은 180석 얻을 때부터 시작됐다"

박재현 입력 2021. 04. 12. 04:03

기사 도구 모음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민주당에 한목소리로 "오만과 독선의 시작은 180석을 얻을 때부터 시작됐다"고 쓴소리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특정인의 이익보다는 국민 일반의 눈높이에 맞춰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며 "공정이라는 게 가변적이기 때문에 국민 다수가 공정하다고 여기는 것을 집권 여당은 항상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정가치 회복·국민 눈높이 필요" 전 민주 의원들 이구동성 쓴소리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민주당에 한목소리로 “오만과 독선의 시작은 180석을 얻을 때부터 시작됐다”고 쓴소리했다. 21대 총선 승리로 탄생한 거대 여당의 막강한 힘을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자만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당 위기 수습방안에 대해서는 “공정이라는 가치를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에 달렸다”고 말했다.

최운열 전 의원은 11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민주당의 오만과 독선은 21대 총선 승리로 180석을 얻을 때부터 시작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개헌을 제외한 무소불위의 권력을 부여받은 여당이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행보를 보였다는 것이다. 그는 “부동산을 비롯한 경제정책 문제와 내로남불 논란은 결국 자만심에서 발생한 문제”라고 말했다.

부동산 불공정 문제에 대한 비판도 나왔다. 민주당에서 6선을 지낸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은 “LH 사태를 보면서 ‘힘이 있는 사람들은 해 먹는구나’ 그런 불공정에 대한 분노가 제일 컸던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이어 “국민에게는 부동산 투기 하지 말라고 하더니 힘과 정보가 있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다는 사실이 투표율을 높이고 중도층을 화나게 만들었다”고 패인을 분석했다.

김해영 전 최고위원은 재보선 참패 요인으로 ‘조국 사태’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갈등을 언급했다. 그는 “지금도 당에서 조국 전 장관을 왜 그렇게 지키려 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조국이 아닌 다른 사람이 그 자리에 있었다면 달랐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성찰을 한다면 이러한 문제에 대해 명확하게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민주당이 공정에 대한 가치를 다시 정립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최고위원은 “특정인의 이익보다는 국민 일반의 눈높이에 맞춰서 의사결정을 해야 한다”며 “공정이라는 게 가변적이기 때문에 국민 다수가 공정하다고 여기는 것을 집권 여당은 항상 주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전 의원은 “공정 가치를 회복해야 2030세대에게 지지를 호소할 수 있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이 자성하고 반성하는 방법밖에는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부의장은 정부·여당에 겸손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잘못했을 때는 바로 사과부터 해야 하는데 우리는 처음에는 (LH 사태 등) 두둔했지 않았냐”며 “그렇게 보호막을 치다가 나중에 잘 안 되니까 사과했는데 그게 실기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당이 자세를 가다듬어서 철저하게, 공정하게 우리 스스로가 그런 일에 얽히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