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헤럴드경제

[인더머니] 파월 "美경제 변곡점 맞아..코로나 재확산이 최대 위협"

입력 2021. 04. 12. 06:20

기사 도구 모음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가 현재 변곡점에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장 큰 위험이라고 지적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방영되는 CBS 방송 '60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제가 훨씬 더 빨리 성장하기 시작하고 일자리 창출이 훨씬 더 빨리 도래하는 곳에 있는 것처럼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파월 의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이 경제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제에 가장 큰 위험은 질병 확산"
제롬 파월 미 연준의장.[AP]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가 현재 변곡점에 있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장 큰 위험이라고 지적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방영되는 CBS 방송 '60분'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경제가 훨씬 더 빨리 성장하기 시작하고 일자리 창출이 훨씬 더 빨리 도래하는 곳에 있는 것처럼 느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경제는 실제로 변곡점에 있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광범위한 백신 접종과 강력한 재정 지원, 강력한 통화 정책 덕분"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파월 의장은 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이 경제에 가장 큰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우리 경제에 가장 큰 위험은 질병이 다시 퍼지는 것"이라며 "사람들이 계속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고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다면 현명한 처사"라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민주당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연준 이사가 됐고 후임인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명으로 4년 임기인 의장 자리에 올랐다. 그의 임기는 내년 2월까지다.

연임 여부와 관련, 올해 68세인 파월 의장은 그동안 연임 관련 질문에는 답변을 피해왔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주 자신이 연준의 독립을 존중하는 의미에서 대통령 취임 이후 파월 의장과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몇 달 안에 그의 팀은 차기 연준 의장 검토를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sooha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