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범죄자" "시대착오"..링밖의 김종인·홍준표 둘러싼 설전

백상진 입력 2021. 04. 12. 17:13

기사 도구 모음

'대통합' 고차방정식을 놓고 진통을 겪는 야권에서 링 밖의 '키맨'들이 선제공격을 하고 이에 대해 각당에서 격한 맞대응을 하는 물고 물리는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보수 지지층에 소구력이 큰 홍 의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입장과 중도 외연 확장을 위해선 복당을 허락해선 안된다는 입장이 맞선 형국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통합’ 고차방정식을 놓고 진통을 겪는 야권에서 링 밖의 ‘키맨’들이 선제공격을 하고 이에 대해 각당에서 격한 맞대응을 하는 물고 물리는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선통합, 선자강 등을 둘러싸고 주도권을 잡는 차원으로 보이지만, 격화될 경우 자칫 분열 양상으로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포문은 먼저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열었다. 김 전 위원장이 최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건방지다”고 비판하자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에서 일제히 김 전 위원장을 직격하는 발언들이 터져나왔다.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 문제를 놓고도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통화에서 “어떻게 ‘건방지다’는 말을 함부로 하느냐. 겸손이라는 걸 배운 적이 없는 사람”이라며 “안 대표 영향력이 커진 상황에서 보궐선거 공을 김 전 위원장이 독식하겠다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우리 당에 오자마자 사람 없다며 외부에서 사람을 모셔오겠다고 했으면서 이제 와서 ‘자강’이라고 한다. 자기중심적”이라고도 했다. 그는 페이스북 글에서도 “기고만장이다. 선거 이후 가장 경계해야 할 말들을 전임 비대위원장이 쏟아내고 있다”며 김 전 위원장을 겨냥했다.

앞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은 최근 “선거도 끝났는데 아흔을 바라보는 연세에 서른 살도 넘게 어린 아들 같은 정치인에게 마치 스토킹처럼 집요하게 분노 표출을 설마 했겠느냐”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김 전 위원장 발언에 직접 대응을 하지 않았지만 국민의당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냈다. 구혁모 국민의당 최고위원은 김 전 위원장을 겨냥해 “고대 역사의 점성가처럼 별의 정치를 하고 있다”며 “국회의원 시절 뇌물수수로 징역형을 받아 의원직이 박탈된 범죄자 신분이었으니 공도 그렇게 크진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통합하겠다는 당의 비대위원장이 물러나자마자 ‘범죄자’까지 나온다”며 “사과하지 않으면 더 크게 문제삼겠다”고 반발했다.

김 전 위원장의 퇴임 이후 수면 위로 떠오른 홍준표 의원의 복당 문제를 놓고도 당내 파열음이 나오고 있다. 보수 지지층에 소구력이 큰 홍 의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입장과 중도 외연 확장을 위해선 복당을 허락해선 안된다는 입장이 맞선 형국이다.

김 전 위원장이 발탁한 김재섭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은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홍 의원 복당이 야권 화합이라는 명분은 궁색하다”면서 “복당 반대 초선들을 향해 ‘적장자’ 운운하는 것은 시대착오적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이 최근 복당을 반대하는 일부 의원들을 향해 “내가 보수의 적장자인데 들어오는 것조차 반대한다”고 쓴 글을 겨냥한 것이다.

반면 국민의힘 중진그룹 내에서는 야권 통합 과정에서 홍 의원의 복당 문제를 함께 해결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앞서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도 라디오방송에서 “지푸라기 하나라도 힘을 합쳐 대선을 치러야 한다”며 “모두 함께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