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국민의힘, '갑질 논란' 송언석에 '탈당 권유' 등 중징계 방침

최동현 기자 입력 2021. 04. 12. 19:11 수정 2021. 04. 12. 19:15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지도부가 당직자에게 욕설과 폭행을 가한 송언석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 수준의 중징계 방침을 정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복수 관계자는 12일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탈당이나 제명에 준하는 중징계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한 비대위 관계자는 "제명, 탈당 등 징계 수위가 논의됐다"며 "여론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윤리위가 열리면 중징계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일 윤리위 개최.."제명 준하는 중징계 불가피"
4.7 재보궐선거 개표상활실에서 물의를 빚었던 송언석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마스크를 고쳐쓰고 있다. 2021.4.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국민의힘 지도부가 당직자에게 욕설과 폭행을 가한 송언석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 수준의 중징계 방침을 정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복수 관계자는 12일 "사안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 탈당이나 제명에 준하는 중징계가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오는 19일 오전 윤리위를 열고 송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는 이날 비공개회의에서 송 의원에게 탈당을 권유하는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민의힘 당헌에 따르면 국회의원 제명은 최고 수준의 징계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징계 절차와 여론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자진 탈당'을 권유하는 방향으로 사태를 봉합하자는 분위기다.

한 비대위 관계자는 "제명, 탈당 등 징계 수위가 논의됐다"며 "여론이 매우 엄중하기 때문에 윤리위가 열리면 중징계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다른 관계자는 "본인이 먼저 탈당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주호영 권한대행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회의에서 "자세를 낮추고 국민들께 겸손하게 나가도 모자랄 판에 당의 변화와 쇄신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용납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앞으로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생겼을 때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질 수밖에 없다"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dongchoi89@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