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윤석열, 노동전문가와 4시간 대화..사실상 대선 행보 나섰나

이장호 기자 입력 2021. 04. 12. 20:44 수정 2021. 04. 13. 11:01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보선이 끝난 지난 11일 노동전문가를 만나 청년 일자리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의 한 음식점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문제를 연구하는 정승국 중앙승가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와 만나 양극화 문제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동시장 양극화 연구하는 정승국 교수와 지난 11일 만나
尹 "청년 취업·연애·결혼·출산문제 원인은 노동시장 이중구조"
윤석열 전 검찰총장 2021.4.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보선이 끝난 지난 11일 노동전문가를 만나 청년 일자리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의 한 음식점에서 정규직과 비정규직, 대기업과 중소기업 등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문제를 연구하는 정승국 중앙승가대 사회복지학과 교수와 만나 양극화 문제 등에 관해 대화를 나눴다.

이날 만남은 윤 전 총장 측이 정 교수에게 직접 연락해 이뤄졌다. 윤 전 총장과 정 교수, 이철우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3명이 자리를 함께했다.

정 교수는 만남 전에 20페이지가량의 노동시장 이중구조의 정의, 현황, 효과, 정부의 정책과 문제점, 해결책 등이 담긴 보고서를 만들어 윤 전 총장에게 줬다. 이 보고서를 토대로 윤 전 총장이 주로 정 교수에게 질문을 하는 형식으로 대화가 진행됐다고 한다.

정 교수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청년들의 취업, 연애, 결혼, 출산이 쉽지 않은 배경에 노동시장 이중구조 문제가 있으니, 이와 같은 문제가 제일 큰 현안이라고 (윤 전 총장이) 정리를 했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지난 2일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와 함께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소를 찾아 투표를 하면서 "아버님께서 기력이 전 같지 않으셔서 모시고 왔다"는 말 외에 정치적 질문에 답하지 않은 바 있다.

그러나 재보선이 끝난 후 노동전문가를 만나는 등 우리나라 현실 현안에 관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하면서 사실상 대권 도전 의사를 보인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모임에서는 LH 투기 의혹 수사 관련한 윤 전 총장의 언급도 나왔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은 "현직에 있었다면 검사 수십 명을 동원해 이미 상당 부분 해결했을 것"이라고 짧게 언급했다고 한다.

ho86@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