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吳 "국민의힘 5개 시도지사, 금주 공시가 입장표명 예정"

임화섭 입력 2021. 04. 12. 23:33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소속 5개 시도지사들이 주택 공시가격을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번주 안에 표명할 예정이라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저녁 TV조선 인터뷰에 출연해 "(공시가격이) 올라도 너무 올랐다. 분명히 이것은 조정이 필요하다"며 "오른 것을 제자리로 갖다 놓기는 쉽지 않지만 적어도 앞으로 1년간 동결해야 한다는 기존의 제 주장은 꼭 관철해낼 생각"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내대표 중심 '관리형 지도부' 구성" 주장
오세훈, "민생과 방역 모두 지키는 '상생방역'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관련 기자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1.4.12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송은경 기자 = 국민의힘 소속 5개 시도지사들이 주택 공시가격을 동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번주 안에 표명할 예정이라고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저녁 TV조선 인터뷰에 출연해 "(공시가격이) 올라도 너무 올랐다. 분명히 이것은 조정이 필요하다"며 "오른 것을 제자리로 갖다 놓기는 쉽지 않지만 적어도 앞으로 1년간 동결해야 한다는 기존의 제 주장은 꼭 관철해낼 생각"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지금 그런 의미에서 국민의힘 소속 5개 시도지사들이 의견을 모으고 있다. 이번 주 안에 가시적인 입장 표명이 있을 것"이라며 주말까지 의견을 내놓을 계획으로 의견을 조정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공시가를 더 올리는 건 곤란하다. 이것 역시 시행령 개정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서 정부에 변화를 촉구할 생각"이라며 "만일에 중앙정부가 고집스럽게 그런 입장을 견지한다면, 서울시 자체 차원으로라도, 그리고 5개 시도지사의 합의된 입장을 관철해 낼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국민의힘 소속인 5개 시도지사는 지난 7일 보궐선거로 당선된 오 시장, 박형준 부산시장과 2018년 지방선거에서 뽑힌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원희룡 제주지사다.

오 시장은 안철수 국민의힘 대표 측과의 '서울시 공동운영' 구상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 얘기 잘 되고 있다"며 "약속은 약속대로 당연히 이행될 것이고 갈등이나 이견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야권 통합 추진'에 관한 질문을 받고 "일단 당의 힘을 키운다(는) 자강론이 이리 가도 저리 가도 올바른 방향인 건 맞다"며 '선통합론'에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이어 "다만, 초점이 거기에 맞춰진다기보다는, 지금 전당대회 얘기가 나오는데 저는 입장이 조금 다르다"라며 '관리형 지도부' 구성을 주장했다.

오 시장은 "일단 새로 선출되는 원내대표 중심으로 임시지도부를 만들고 그 임시지도부가 대선후보 선출 때까지 리더십을 발휘하면 그것이 가장 바람직할 수밖에 없다"며 "어차피 대선주자가 선출되면 그를 중심으로 당이 운영될 것"이라는 견해를 밝혔다.

limhwasop@yna.co.kr, nora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