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WHO "전세계 코로나 발병·사망률 급증..대유행 끝나려면 멀었다"

윤다혜 기자 입력 2021. 04. 12. 23:52

기사 도구 모음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진단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전 세계 코로나19 발병 및 사망률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전망을 내놨다.

이 같은 그의 발언은 최근 각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며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률 7주 연속 증가..지난주 사망률 5%↑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이 제네바 본부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이 끝나려면 아직 멀었다고 진단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최근 전 세계 코로나19 발병 및 사망률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 같은 전망을 내놨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우리 또한 사회와 경제가 재개되고 여행과 무역이 다시 활성화되는 것을 보고싶다"면서도 "하지만 현자 여전히 많은 나라의 중환자실엔 환자들이 넘쳐나고,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 같은 그의 발언은 최근 각국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며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이 나타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최근 인도에서는 일일 신규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서고, 유럽에서도 신규 확진자가 급증해 재봉쇄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WHO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감염률은 7주 연속 증가했다. 지난주 감염률과 사망률은 각각 9%, 5% 증가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이 같은 점을 언급하며 "어떤 사람들은 젊다면 코로나19에 걸리더라도 상관없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시민들의 느슨해진 방역 의식을 비판하기도 했다.

다만 그는 지난 1~2월 전 세계적으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줄어들었다며 "이는 코로나19 대유행이 분명 끝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dahye18@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