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KBS

급등하는 인건비..무인 매장 확산

이영일 입력 2021. 04. 13. 00:0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강릉]
[앵커]

요즘 강원도 내 곳곳에서 사람 대신 로봇을 사용하거나 아예 종업원을 두지 않는 무인 매장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최저임금이 급등하는 등 인건비 부담이 크게 늘자, 업주들이 고육지책을 내 놓은 겁니다.

이영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춘천의 한 해장국 전문점입니다.

주문을 받은 서빙로봇이 음식을 싣고 고객 테이블 옆에 도착합니다.

식당종업원은 로봇이 가져온 음식을 고객들에게 전달합니다.

[김예전/해장국 전문점 직원 : "안들고 다니니까 편하고 테이블의 번호를 누르면 로봇이 가서 멈추면 물건을 내려서 손님한테 주고 손님은 반응이 신기해하고 그래요."]

이 식당에서 사용하는 로봇의 월 사용료는 60만 원선.

사람을 쓸 때보다 가게 운영 비용이 한 달에 300만 원 이상 절감됐습니다.

주인과 종업원이 아예 없는 스터디 카페도 등장했습니다.

고객이 무인 기계를 통해 커피부터 빵까지 주문합니다.

무인카페이다 보니, 인건비 부담 없이 24시간 운영이 가능합니다.

[무인카페 대표 : "주인하고 아니면 종업원을 쓰는 그런 상황이 안 생기고 그러니까 인건비 측면에서도 효과적이고…."]

무인 매장은 아이스크림과 세탁소 매장까지 급속도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또, 도내 각 자치단체에서 무인 운영이 가능한 스마트상가 육성사업을 계획하고 있어 무인 매장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최저임금 급등에다 무인 매장 증가로 일자리는 더욱 줄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촬영기자:박영웅

이영일 기자 (my1004@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