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美리제네론, 코로나19 치료제 예방목적 승인 요청키로

김예진 입력 2021. 04. 13. 00:24

기사 도구 모음

미국 제약사 리제네론이 코로나19 치료제를 예방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미 식품의약국(FDA)에 승인 요청하기로 했다.

임상 결과 리제네론 치료제를 투여받은 사람은 위약을 투여받은 사람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이 81%나 낮았다.

리제네론은 임상에 근거해 FDA에 예방 목적으로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도록 '긴급사용허가' 확대 요청을 하겠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상 결과 예방효과 81%
[뉴욕=AP/뉴시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있는 제이컵 K. 재비츠 컨벤션 센터에 설치된 코로나19 백신 접종소에 도착한 사람들. 2021.04.13.

[서울=뉴시스] 김예진 남빛나라 기자 = 미국 제약사 리제네론이 코로나19 치료제를 예방 목적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미 식품의약국(FDA)에 승인 요청하기로 했다.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리제네론은 자사의 코로나19 치료제의 새로운 3상 시험 결과를 발표했다. 임상은 코로나19 확진자와 함께 거주하는 1500명 이상의 사람을 대상으로 했다. 1회 접종했다.

임상 결과 리제네론 치료제를 투여받은 사람은 위약을 투여받은 사람보다 코로나19에 감염될 확률이 81%나 낮았다.

리제네론은 임상에 근거해 FDA에 예방 목적으로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도록 '긴급사용허가' 확대 요청을 하겠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FDA는 지난해 11월 리제네론에 대해 긴급사용승인을 허가했다. 이에 따라 경증에서 중간 정도 증세인 성인 코로나19 확진자와 상태가 심각해질 위험이 큰 12세 이상 소아 확진자를 대상으로 사용 가능했다.

리제네론은 칵테일 치료제로, 바이러스나 박테리아와 싸우기 위해 면역체계가 자연적으로 만든 항체를 정제한 단일클론 항체 2가지를 혼합한 것이다. 지난해 10월 코로나19에 걸린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에게 투여된 뒤 유명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south@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