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美백악관 "반도체 회의, 결정·발표 나올 회의 아냐"

김예진 입력 2021. 04. 13. 03:05

기사 도구 모음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열리는 반도체 관련 회의가 어떤 결정이나 발표가 나오는 회의는 아니라고 밝혔다.

백악관 유튜브 공식 채널이 생중계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의 이날 브리핑에 따르면,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회의에 들르는 점을 두고 그가 기업으로부터 직접 의견을 듣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키 백악관 대변인, 브리핑서 밝혀
[워싱턴=AP/뉴시스]12일(현지시간)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이 언론 브리핑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2021.04.1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백악관은 12일(현지시간) 열리는 반도체 관련 회의가 어떤 결정이나 발표가 나오는 회의는 아니라고 밝혔다.

백악관 유튜브 공식 채널이 생중계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의 이날 브리핑에 따르면, 사키 대변인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반도체 회의에 들르는 점을 두고 그가 기업으로부터 직접 의견을 듣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의 결정이나 발표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는 회의가 아니다(this isn't a meeting where we expect a decision or an annoucement to come out)"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를 장기적, 단기적으로 어떻게 가장 잘 다룰 것인가에 대한 우리의 지속적인 참여, 논의의 일부다"라고 설명했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반도체와 공급망 복원에 대한 화상 최고경영자(CEO) 서밋을 주재한다. 반도체 칩 품귀 사태 대응을 위해서다.

참석 기업은 삼성전자와 대만 TSMC, 구글 모회사 알파벳, AT&T, 커민스, 델 테크놀로지, 포드, GM, 글로벌 파운드리, HP, 인텔, 메드트로닉, 마이크론, 노스럽 그러먼, NXP, PACCAR, 피스톤그룹, 스카이워터 테크놀로지, 스텔란티스 등 19개사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