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경제

당국, 자가검사키트 도입 적극 검토..허가 나면 서울시 시범사업 가능(종합)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입력 2021. 04. 13. 04:0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빠른 진단을 위해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나섰다.

윤태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오전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서울시의 자가검사키트 도입 추진에 대한 질문에 "정부 내에서도 이 부분을 계속 검토해 왔다"며 "자가검사키트 적용 방안에 대해 검토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당국 "확진 진단용 아니고, '감염 후보' 선별용으로 활용"
오세훈, 오전 중대본 회의서 자가검사키트 도입 검토 요청
1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에스디바이오센서 관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키트'를 이용해 검사를 시연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빠른 진단을 위해 '자가검사키트'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나섰다.

윤태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방역총괄반장은 12일 오전 코로나19 백브리핑에서 서울시의 자가검사키트 도입 추진에 대한 질문에 "정부 내에서도 이 부분을 계속 검토해 왔다"며 "자가검사키트 적용 방안에 대해 검토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윤 반장은 "자가검사키트와 관련해 (허가) 절차가 언제쯤 될지 등 그런 부분을 포함해 논의하고 있다"면서 "(식약처의) 허가가 이뤄지면 서울시에서 시범사업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연합뉴스

그는 다만 "자가진단보다는 자가검사키트다. 진단용이 아니고 검사를 해서 양성이 나오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는 것으로 활용하는 것인데 아직까진 허가된 키트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도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준비 중인 키트에 대해 "확진의 기준으로 삼는 확정 검사용은 아니고, 어디까지나 보조적 검사로서 '감염 후보'를 빠르게 선별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은 앞서 '서울형 거리두기' 추진 발표를 위한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중앙 정부가 자가진단 키트 도입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식약처 사용 승인과 별도로 신속항원검사키트를 활용한 시범사업 시행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그동안 자가진단키트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으나 코로나19가 재확산하자 이달 초 도입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힌 뒤 내부 논의를 진행해온 상태다.

/박신원 인턴기자 shin01@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