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오세훈 "한국 백신 접종 속도, 아프리카 평균보다 느려"

전준우 기자,이밝음 기자 입력 2021. 04. 13. 12:13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우리나라 백신 접종 속도가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느리다"며 "이게 백신 접종의 현 주소"라고 일갈했다.

오 시장은 이날 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참석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리가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느린 편"이라며 "어떤 전문가와 대화해보니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접종 속도가 느리다더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간이 진단 키트'의 사용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과학·의학 기술 최대한 활용해야" 진단키트 거듭 강조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1.4.1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이밝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우리나라 백신 접종 속도가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느리다"며 "이게 백신 접종의 현 주소"라고 일갈했다.

오 시장은 이날 문 대통령 주재 국무회의 참석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리가 백신 접종 속도가 가장 느린 편"이라며 "어떤 전문가와 대화해보니 아프리카 나라 평균보다 접종 속도가 느리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과학·의학 기술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것은 활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국무회의 석상에서 복지부장관, 식약처장에게 서울시와 중대본의 심도있는 협의에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말씀 드렸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간이 진단 키트'의 사용을 허가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식약처가 문제 삼고 있는 민감도, 정확도 문제는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다르다"며 "반복적, 지속적으로 활용하면 정확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한두번 실험해서 몇 퍼센트인지 판단할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이 학교에 등교하는데도 제한이 있어 정상적인 학습활동을 학교에서 못 하고 있다"며 "외국의 경우 학교에서도 '진단 키트'를 쓰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말미에 문재인 대통령도 관계 부처간 충분한 협의가 깊이 있게 이뤄줘야 한다고 당부했다"고 전했다.

junoo568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