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오세훈, 자가진단키트 비용 질문에 "중앙정부가 나설 것"

장영락 입력 2021. 04. 14. 08:01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서울시장이 현실성 논란에도 자가진단 키트 도입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오 시장은 비용 문제도 지적된 자가진단 키트 보급 방식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마스크처럼 생산물량 한계 때문에 구입이 어려울 수도 있다. 생산이 늘고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중앙정부가 나서서 보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자가진단 키트는 저렴하게 구매하더라도 개당 1~3만원의 가격대가 될 것으로 예상돼 서울시에서 하루에 10만명 정도의 테스트를 해도 10억원이 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형 거리두기, 중대본과 협의할 것"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오세훈 서울시장이 현실성 논란에도 자가진단 키트 도입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비용 문제에 대해서는 “중앙정부가 보급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뉴시스
오 시장은 13일 MBN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자가진단 키트를 활용한 자영업자 영업시간 규제 차별화 대책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자가진단 키트가 국내 실정에 맞지 않고 정확도도 떨어져 비현실적인 대책이라는 전문가 지적이 이어졌다.

오 시장은 이날 이같은 서울형 거리두기를 강행할 계획이야는 질문에 “이미 허용된 신속항원검사를 학교 현장에서 시범사업을 하고 그걸 바탕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 협의할 계획이라 의견 불일치를 볼 확률이 낮다”고 답했다. 중앙당국과도 협의가 가능하리라는 설명이다.

오 시장은 “새 방안을 언제쯤 시행할지 시기·방식 결정을 다 중대본과 협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비용 문제도 지적된 자가진단 키트 보급 방식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마스크처럼 생산물량 한계 때문에 구입이 어려울 수도 있다. 생산이 늘고 성공적으로 안착하면 중앙정부가 나서서 보급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자가진단 키트는 저렴하게 구매하더라도 개당 1~3만원의 가격대가 될 것으로 예상돼 서울시에서 하루에 10만명 정도의 테스트를 해도 10억원이 든다. 재원 조달 현실성 문제가 지적될 수 밖에 없는 상황에서 오 시장이 중앙정부 지원을 거론한 것이다.

오 시장은 이날 재개발, 재건축 규제 완화 기조에 따른 집값 상승 우려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오 시장은 “방법이 있다”며 “부동산 시장이 과열된 지역을 토지거래허가 구역으로 지정하는 방안 등 집값 상승 방지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오 시장은 “주변 집값을 자극할 가능성이 있을 경우 쓸 수 있는 행정수단으로 토지거래허가지역으로 묶는 등의 방법이 있다. 너무 걱정 안 해도 된다”고 주장했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