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직장상사 성희롱에 대걸레로 '사이다 복수'한 여직원

박형기 기자 입력 2021. 04. 14. 11:53 수정 2021. 04. 14. 11:59

기사 도구 모음

중국에서 직장 상사가 성희롱을 하자 여직원이 화장실에서 대걸레를 들고 상사 사무실로 쳐들어가 상사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중국 헤이룽장성 베이린 시정부 빈곤퇴치 부서에서 일하고 있는 주모씨는 최근 상사인 왕모씨가 성희롱 문자를 보내자 사무실로 달려가 왕씨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걸레로 직장상사를 때리고 있는 여직원 - SCMP 갈무리 © 뉴스1
대걸레로 구타를 당한 직장 상사가 꼼짝 못하고 있다 - SCMP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중국에서 직장 상사가 성희롱을 하자 여직원이 화장실에서 대걸레를 들고 상사 사무실로 쳐들어가 상사를 무자비하게 폭행한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중국 헤이룽장성 베이린 시정부 빈곤퇴치 부서에서 일하고 있는 주모씨는 최근 상사인 왕모씨가 성희롱 문자를 보내자 사무실로 달려가 왕씨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그는 상사에게 물을 뿌리는 등 항의했으나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화장실로 가 대걸레를 들고 온 뒤 상사인 왕씨를 무차별 타격했다.

경찰 조사 결과, 문제의 성희롱 메시지는 다른 여직원들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왕씨는 “장난이었다”고 변명했지만 다른 직원들도 나서 왕씨의 문자에 항의하자 왕씨는 결국 해고됐다.

이 과정을 담은 동영상이 중국의 트위터인 웨이보 등에서 널리 퍼지고 있으며, 누리꾼들은 “여장부다” “너무 잘했다” “상사가 꼼짝 못하고 맞는 것을 보니 그가 잘못한 게 틀림없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주씨를 응원하고 있다.

웨이보를 통해 사건이 일파만파 확대되자 헤이룽장성 당기율위는 회의를 열고 상사인 왕씨를 면직하는 대신 주씨의 행동이 정당했다며 주씨의 책임은 묻지 않았다고 SCMP는 전했다.

sinopar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