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구미 3세 여아' 친모 변호사 돌연 사임.."더 이상 변호 못해"

김소영 기자 입력 2021. 04. 14. 13:06

기사 도구 모음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으로 구속된 친모 A씨(49)의 변호를 맡았던 유능종 변호사가 돌연 사임해 의문이 커지고 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숨진 구미 3세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다가 유전자(DNA) 검사 결과 '친모'로 밝혀진 A씨의 변호를 맡았던 유능종 법무법인 유능 변호사가 사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 구미서 숨진 3살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지만 DNA검사 결과 친모로 밝혀진 A씨가 지난달 17일 구미경찰서에서 대구지검 김천지청으로 호송되고 있다. /사진=뉴스1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으로 구속된 친모 A씨(49)의 변호를 맡았던 유능종 변호사가 돌연 사임해 의문이 커지고 있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숨진 구미 3세 여아의 '외할머니'로 알려졌다가 유전자(DNA) 검사 결과 '친모'로 밝혀진 A씨의 변호를 맡았던 유능종 법무법인 유능 변호사가 사임했다.

이와 관련, 유능종 대표 변호사는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더 이상 변호를 할 수 없어 사임을 결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유 변호사는 지난 5일 검찰이 A씨를 기소하고 재판이 시작되자 변호인으로서의 의견서를 제출하며 변호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 변호사는 A씨 접견을 마친 뒤 "A씨는 '출산한 적이 전혀 없다'며 일관되게 얘기하고 있고 가족들도 그렇게 얘기한다"며 "DNA 검사 결과가 잘못됐을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도록 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DNA 결과는 숨진 아이와의 모녀관계는 입증하지만 A씨의 범죄 행위를 입증하는 것이 아니며 정황 증거에 불과하다"고도 했다.

유 변호사는 대구지검과 대구지검 김천지청에서 검사를 지낸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하지만 유 변호사는 불과 선임 9일 만에 소송대리인 사임서를 냈다.

법조계 관계자는 "유 변호사의 사임 이유는 알 수 없다"며 "전국적인 사건이고 사인이 심각한 만큼 부담감도 있었을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숨진 아이의 '엄마'로 알려졌다가 유전자(DNA) 검사 결과 '언니'로 밝혀진 B씨(22)는 국선변호인을 선임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소영 기자 sykim1118@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