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임은정 부장검사 "나도 언젠가 사직서를 써야겠지"

유선준 입력 2021. 04. 14. 14:50

기사 도구 모음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은 자신도 언젠가 사직서를 써야하겠지만 "그 때 좀 더 덜 부끄럽도록 하겠다"며 '법과 원칙'을 믿고 갈 수 있는데까지 가 보겠다고 다짐했다.

검찰 내부 비판자로 현직 검찰총장 등에 대한 고발을 서슴지 않았던 임 부장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때 자신이 '직무 유기와 직권남용'으로 고발했던 장영수 대구 고검장의 사직 소식에 마음이 착잡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은정 대검찰청 감찰정책연구관/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임은정 대검 감찰정책연구관(부장검사)은 자신도 언젠가 사직서를 써야하겠지만 "그 때 좀 더 덜 부끄럽도록 하겠다"며 '법과 원칙'을 믿고 갈 수 있는데까지 가 보겠다고 다짐했다.

검찰 내부 비판자로 현직 검찰총장 등에 대한 고발을 서슴지 않았던 임 부장검사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때 자신이 '직무 유기와 직권남용'으로 고발했던 장영수 대구 고검장의 사직 소식에 마음이 착잡하다고 밝혔다.

임 부장검사는 "장영수 고검장은 2015년 서울 남부지검 검사의 성폭력 사건 당시 대검 감찰1과장으로 문제 검사를 그냥 사직케 해 (제가) 고발했던 사람들 중 한 사람이다"며 "(장 고검장이) 괜찮은 선배로 들었고 그 자리에 다른 검사가 있었더라도 다른 선택을 했을 리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장영수 선배(를 고발했을 때) 무슨 사감이 있었겠습니까"라며 "앞으로 웃으며 만나기 어려운 이름들이라 고발장을 작성, 제출할 때 아리고 슬펐다"고 장 고검장과 꼬인 인연을 설명했다.

이어 임 부장검사는 자신에게 고발당했던 장영수 고검장이 '어떤 상황, 세력, 처리 결과에 따른 유불리로부터 벗어나 소신대로 밝히려는 원칙과 기본이 중요하다. 법과 원칙만이 검찰이 기댈 유일한 버팀목…'이라며 사직인사 한 것을 봤다고 했다.

그 글을 읽으면서 "직무상 의무를 저버리면, 검사도 처벌된다는 선례 하나 받아내 보려고 수년간 몸부림치고 있는 내부자로서 만감이 교차했다"며 기분이 참 묘했다고 털어 놓았다.

하지만 임 부장검사는 "먼 훗날, 저도 사직인사를 써야 할 날이 결국 올 것이고 역사의 냉정한 평가 앞에 서야 할 때 좀 덜 부끄러울 수 있도록 분투해야 겠다"라며 지금까지와 같이 좌고우면하지 않고, 작은 인연에 흔들리지 않고 앞만 보고 가겠다고 말했다.

rsunjun@fnnews.com 유선준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