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매일경제

"택배 지하철역서 찾아가라"..더 꼬인 강동구 신축 아파트 택배대란

방영덕 입력 2021. 04. 14. 15:51 수정 2021. 04. 15. 06: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택배노조 "아파트 내 개별 배송 중단"
인근 지하철역 출구에서 입주민 전달
아파트 입주자대표 측 "지상 주차 불가" 입장 고수
택배 배송 지연 및 분실 우려 커져
아파트 단지 입구에 쌓인 택배 물품 14일 오후 서울 강동구 A아파트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 롯데택배ㆍ우체국택배 택배기사들이 택배 물품을 단지 앞에 내려놓고 있다. 2021.4.14. 한주형기자
이달 초부터 택배대란으로 화제가 된 서울 강동구 A아파트에 거주하는 입주민 최모(42)씨는 14일 배송이 예정된 택배 안내 문자에 신경을 바짝 곤두세우고 있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이 이날부터 해당 아파트에 대한 택배 개별배송을 중단키로 했기 때문이다.

최씨는 "지난 8일에는 택배기사님이 그나마 단지 내에 물건을 쌓아두고 어디로 받으러 오면 된다고 연락을 줬다"며 "하지만 오늘은 아직까지 그런 말이 없어 불안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도로에 택배차량 출입을 금지시켜 갈등이 불거진 서울 강동구 한 대단지 아파트 문제가 14일 결국 택배 개별배송 중단 국면을 맞았다. 전국택배노동조합이 택배 물품을 아파트 입구까지만 전달하기로 하면서다. 택배노동조합과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입대의) 사이 입장차가 커 당분간 입주민들 사이 일부 택배를 찾는 일은 번거로워지고 분실에 대한 우려 역시 커질 전망이다.

택배노조 "세대별 개별 배송 중단"...내 택배 어디서 찾나

이날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은 A아파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A아파트의 개별 배송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택배노조는 "지난 8일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에 대화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냈으나, 13일까지 아무런 공식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이는 사실상 대화를 거부한 것이라서 배송 중단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동구 A아파트 단지 내 모습
앞서 A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는 이달 1일부터 택배차량의 단지 내 지상도로 이용을 막아섰다. 대신 제한높이 2.3m인 지하주차장에 출입할 수 있는 저상차량만을 이용하도록 했다. 택배기사들은 입주자대표회의의 결정에 강하게 반발해 왔다. 저상차량을 이용할 경우 몸을 숙인 채 택배 분류작업을 해야해 신체적 부담이 커지고, 코로나19 사태 속 늘어난 택배 물량을 이같은 방식으로 배송하려면 노동 시간이 더 증가한다는 이유에서다.

택배노조 관계자는 "택배노동자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오늘부터 A아파트로 배송된 택배는 인근 지하철 XX역 1번 출구 앞에서 나눠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입주민들 사이 제기되는 택배 분실 우려와 관련해선 "아파트 입구와 가까운 이 지하철 역 출구 근처에서 택배 기사님들이 물건을 적재해 기다리고 있다가 직접 입주민 고객에게 전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지상 이용 불가"아파트 측 입장 강경 ...이사 및 가구배송만 예외적으로 허용
아파트 단지 입구에 쌓인 택배 물품 14일 오후 서울 강동구 A아파트 앞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택배노동조합 관계자, 롯데택배ㆍ우체국택배 택배기사들이 택배 물품을 단지 앞에 내려놓고 있다. 2021.4.14. 한주형기자
아파트를 둘러싼 택배 논란에 대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측 입장은 강경하다. 애당초 A아파트는 '공원형 아파트'로 설계된 만큼 차량 이동이 지상으로는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관계자는 "처음부터 택배차가 지상으로 마구 다니던 것이 잘못이었다"며 "무거운 택배차가 자주 다니면서 보도블럭이 파손되고 이는 결국 입주민들의 관리비 부담 등으로 이어져 입주자대표회의에서는 이같은 결정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지상도로를 이용하게끔 허용하는 예외적인 경우는 있다. 이사 차량이나 소방차와 같은 긴급차량을 비롯해 가구, 가전 차량 등이다. 이날 역시 이사를 위한 사다리 차량이나 무거운 가구를 배송하는 차량은 아파트 지상도로에 주차해 짐을 나르게 했다.

택배노조는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측 결정은 일방적인 통보에 불과하다는 입장이어서 둘 사이의 간극을 좁히기가 어려워 보인다. 택배노조는 "택배차량 제한은 노동자에게 더 힘든 노동과 비용을 강요해 문제"라며 "입주자대표회의는 지금이라도 책임을 지고 대화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서울 강동구 A아파트 모습
택배 개별 배송 중단은 일부 업체

모든 택배의 개별 배송이 중단되지는 않았다. 택배노조에 따르면 현재 A아파트에 택배를 배송하는 택배업체는 CJ대한통운, 한진택배, 우체국택배, 롯데택배, 로젠택배, 민간택배사 등이 있다. 이 중 이날 택배노조의 개별 배송 중단 결정에 동참한 곳은 우체국택배와 롯데택배의 강동지역을 담당하는 대리점 등이다.

이들 몇몇 택배사를 제외한 택배사 대리점들은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측이 요구한대로 기존 택배 차량을 저상차량으로 개조하거나 교체해 A아파트로의 개별 배송을 하고 있는 실정.

이와 관련 택배노조 측은 "일부 택배사의 대리점에선 생계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저상탑차로 교체하고 있다"며 "이는 결코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의 결정에 대응하는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택배 본사가 뒷짐만 지고 있는 사이 택배기사 간의 대응 문제로 변질돼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방영덕 매경닷컴 기자 byd@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