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부당해고 인정받았는데..복직 거부에 항의한 농성 노동자들 연행

장필수 입력 2021. 04. 14. 16:56 수정 2021. 04. 15. 08:46

기사 도구 모음

"부당 해고라고 하잖아요. 노동자들이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하는데 왜 거리에서 1년 동안 이렇게 싸워야 합니까."

전날 건물 1층에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을 상대로 복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던 해고 노동자들이 이날 오전 경찰에 연행되자, 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케이오지부는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복직 촉구 농성..18시간 만에 연행돼
"현 정부와 오세훈 시장이 보는 노동의 모습"
14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수하물 처리와 기내 청소를 맡는 하청업체 아시아나케이오의 해고노동자들이 단식 농성 중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i,kr

“부당 해고라고 하잖아요. 노동자들이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하는데 왜 거리에서 1년 동안 이렇게 싸워야 합니까.”

14일 서울 중구에 있는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입구에서 김계월 아시아나케이오(KO) 지부장의 목소리가 갈라졌다. 전날 건물 1층에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을 상대로 복직 문제 해결을 촉구하며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던 해고 노동자들이 이날 오전 경찰에 연행되자, 공공운수노조 아시아나케이오지부는 이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해고 노동자인 김 지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해고라는 판정을 받았기에 현장으로 돌아가 당당하게 정년을 맞이하고 싶었을 두 해고 노동자들의 바람을 이렇게 짓밟을 수 있나”라며 “이들이 무슨 죄가 있다고 공권력을 휘두르며 강제로 연행하는 것인가”라고 외쳤다. 그러면서 “정년이 얼마 남지 않은 두 노동자가 오죽하면 그 해답을 찾겠다고 노동청장에게 면담을 요청했겠나”라며 “부당해고 판정을 받은 노동자들이 현장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노동청이 조금의 노력이라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고 노동자 김정남(60)씨와 기노진(60)씨를 포함한 4명은 전날 정민오 서울지방고용노동청장을 만나 복직 문제 해결을 논의했지만 명확한 답변을 얻지 못하자 “해결 방안과 답변을 기다리겠다”며 곧바로 무기한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그러나 이들은 단식농성 18시간 만인 이날 오전 11시45분께 무단 점거를 이유로 경찰서로 연행됐다. 서울시는 단식농성자들을 상대로 이날 오전까지 4차례에 걸쳐 요구한 자진퇴거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서울 남대문경찰서에 “경찰력을 지원해달라”고 공문을 보내기도 했다.

아시아나케이오 노동자들은 단식농성자들을 상대로 무리하게 경찰력을 동원했다고 오세훈 서울시장을 비판했다. 현정희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정민오 노동청장을 만나 복직 문제 해결을 요구하면서 (아시아나케이오의 실소유주인) 박삼구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이사장과의 만남을 요구했는데, 경찰을 불러 노동자들을 잡아가게 했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된 지 일주일 만에 벌어진 일”이라고 말했다. 김호정 민주노총 서울본부 사무처장 또한 “이게 바로 현 정부의 모습이고 오세훈 시장이 보는 노동의 모습이라고 생각한다”고 꼬집었다.

단식농성자들의 연행을 놓고 서울시와 노동자들의 주장은 엇갈린다. 서울시는 서울지방고용노동청 1층에 있는 서울시 청년일자리센터를 단식농성자들이 무단으로 점유해 운영에 불편을 겪어 자진퇴거를 요청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공공운수노조는 해고 노동자들의 복직 문제를 논의하고자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이 마련한 장소에 단식농성장을 꾸렸다고 반박했다.

아시아나항공 2차 하청업체인 아시아나케이오 해고 노동자들은 지난해 5월11일 회사 쪽의 무기한 무급휴직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해고됐고 335일째 거리농성 중이다. 해고 노동자들은 지난해 7월 인천·서울지방노동위원회에서, 지난해 12월에는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해고를 인정받았지만 회사의 거부로 복직하지 못하고 있다. 아시아나케이오는 노동위 판정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경찰에 연행된 해고 노동자 김정남씨와 기노진씨의 정년은 각각 올해 4월30일과 5월 31일까지다.

14일 서울 중구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아시아나항공의 수하물 처리와 기내 청소를 맡는 하청업체 아시아나케이오의 해고노동자들이 서울시의 시설보호 요청에 출입을 통제하는 경찰과 출입문 앞에서 대치하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i,kr

장필수 기자 feel@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