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경제

[시그널] KTB금융그룹, 유진저축은행 인수..소매금융까지 영역 확대

강도원 기자 theone@sedaily.com 입력 2021. 04. 14. 17:04 수정 2021. 04. 15. 17:35

기사 도구 모음

KTB금융그룹이 유진저축은행을 인수한다.

증권, 자산운용 , 벤처캐피탈 뿐 아니라 소매금융부문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KTB증권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유진에스비홀딩스 지분 30% 인수를 결의했다.

KTB금융그룹이 유진저축은행을 품으면서 소매금융부문까지 서비스 영역을 넓히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산 2.9조 업계 7위권 저축은행
732억원에 지분 100% 인수
[서울경제]

KTB금융그룹이 유진저축은행을 인수한다. 증권, 자산운용 , 벤처캐피탈 뿐 아니라 소매금융부문까지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게 됐다.

KTB증권은 14일 이사회를 열고 유진에스비홀딩스 지분 30% 인수를 결의했다. 인수 계약 일자는 15일로 금액은 732억 원이다. 유진비에스홀딩스는 유진저축은행 지분 100%를 보유 중이다. 유진제사호헤라클레스PEF가 보유한 유진에스비홀딩스 RCPS(상환전환우선주) 1,293만주를 가져오는 것으로 최종 매매대금은 실사 및 협의 과정에서 달라질 수 있다. 인수 절차에 따라 실사를 진행한 후 금융당국에 대주주 변경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유진저축은행은 1972년 설립됐다. 총자산규모 2조 9,842억원(2020년 기준)의 업계 7위권 대형 저축은행이다. 강남 본점을 비롯해 목동, 송파, 분당 등 4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519억원으로 업계 5위권이다. BIS 비율은 16.3%로 적정기준 이상이다.

KTB금융그룹이 유진저축은행을 품으면서 소매금융부문까지 서비스 영역을 넓히게 된다. 증권·자산운용·네트워크(VC)·PE·신용정보 등에서 저축은행을 더해 수익구조를 다변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룹 계열사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강도원 기자 theone@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