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반일 감정으로 볼 문제 아냐"

노유림 입력 2021. 04. 14. 17:27

기사 도구 모음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반일 감정에 편승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를 호도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서울대원자력정책센터장을 맡고 있는 주 교수는 "반일 감정에 편승해서 호도하면 안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어제 케이블 방송 뉴스 시간에 나와 후쿠시마 삼중수소 오염수 방류 문제에 관해 얘기해줄 수 있냐는 섭외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한규 서울대 교수 "삼중수소 특별히 더 위험하지 않다"
주한규 교수 페이스북 캡쳐

주한규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반일 감정에 편승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를 호도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서울대원자력정책센터장을 맡고 있는 주 교수는 “반일 감정에 편승해서 호도하면 안될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어제 케이블 방송 뉴스 시간에 나와 후쿠시마 삼중수소 오염수 방류 문제에 관해 얘기해줄 수 있냐는 섭외 요청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방류가 별 문제가 없음을 안다”며 “토착 왜구로 비난받더라도 제대로 말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는데 나중에 보니 저와 반대 입장을 가진 인사로 바뀌었다. 보수 언론조차 국민의 반일감정에 편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월성원전 삼중수소가 논란이 됐을 때 이미 누차 설명했듯이 삼중수소가 특별히 더 위험한 방사능 물질이 아니다. 더구나 총량이 3g 정도 되는 후쿠시마 삼중수소가 거대한 태평양 바닷물에 희석된 후 일본 열도를 우회하는 조류를 타고 우리나라 연안에 올 때 과연 몇 개의 삼중수소 원자가 생선 한 마리에 포함될 수 있겠는지 가늠만 한번 해보면 걱정할 필요가 없다”며 오염수 방류에 위험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반일 감정에 편승해서 전혀 과학적이지 않은 발언을 하며 불필요한 우려를 조장하는 인사들의 말은 흘려들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다만 주 교수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유발해 우리나라 국민에게 정신적 스트레스와 탈원전 유발을 통해 엄청난 재산상 손해를 끼친 것 자체에 대해서는 미안함을 표시해 양국 간 관계 개선을 주도할 필요가 있다”며 “배상 책임 우려를 한 일본이 그런 사과를 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유감”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13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해 일본 현지 및 국제 사회의 큰 비판을 받았다.

우리나라 역시 일본 발표 직후 여야가 한목소리로 오염수 방류 결정에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하며 규탄하는 입장을 밝혔다.

노유림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