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뱀굴인줄 알았더니"..인니 주민, 배수로 파다 석굴무덤 발견

성혜미 입력 2021. 04. 14. 17:29

기사 도구 모음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한 주민이 배수로를 파다가 지름 8㎝짜리 '뱀굴' 같은 구멍을 발견, 주변을 훑다가 유골과 유물이 묻힌 석굴 무덤을 찾아냈다.

14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동부 자바주 본도워소(Bondowoso)군 로자자르 마을에 사는 와싯(43)씨가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집 근처 바위 더미 주변에 배수로를 만들려고 땅을 파다 구멍을 발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골과 함께 금팔찌·구슬 들어있는 도자기 나와..당국에 신고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한 주민이 배수로를 파다가 지름 8㎝짜리 '뱀굴' 같은 구멍을 발견, 주변을 훑다가 유골과 유물이 묻힌 석굴 무덤을 찾아냈다.

인니 동부 자바 주민, 배수로 파다 석굴무덤 발견…"뱀굴인 줄" [수르야·재판매 및 DB 금지]

14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동부 자바주 본도워소(Bondowoso)군 로자자르 마을에 사는 와싯(43)씨가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집 근처 바위 더미 주변에 배수로를 만들려고 땅을 파다 구멍을 발견했다.

와싯씨는 "손전등으로 구멍을 비춰보니 규모가 꽤 있어 보였다"며 "마을에 뱀이 자주 나타나기 때문에 처음에는 뱀굴인가 생각해 무서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호기심이 생겨 주변을 훑다 보니, 상당히 큰 상자 모양으로 생긴 돌이 동굴 입구를 가리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와싯씨가 석굴무덤 안에서 발견한 전통칼 등 유물 [수르야·재판매 및 DB 금지]

와싯씨가 동굴 안으로 들어가 보니, 성인 6명 정도가 웅크리고 앉을 수 있는 공간이 나왔다.

그 안에는 부서진 유골과 함께 전통 칼인 크리스(keris)와 칼, 금팔찌와 구슬이 들어있는 도자기가 있었다.

와싯씨는 마을 이장을 통해 정부에 발견 사실을 신고했고, 그가 찾은 동굴은 '석굴무덤'으로 추정됐다.

본도워소군의 역사·유물 책임자는 "우리 군 지역에 살았던 고대 인류에 대한 연구가 제대로 돼 있지 않다"며 "주민들이 거석(巨石) 무덤, 석굴 무덤을 발견해도 고고학 절차를 따르지 않고 마구 만지고 신고조차 하지 않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처럼 문화유산을 발견하면 만지지 말고, 제발 바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도네시아 동부자바 본도워소군(빨간점) [구글맵]

noano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