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허은아 "좌파코인 최대 수혜자 김어준, 출연료만 22억여원"

양성희 기자 입력 2021. 04. 14. 21:1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김어준씨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료 명목으로 20억원 이상을 받았을 것이란 추측을 내놨다.

14일 뉴스1에 따르면 윤한홍·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은 김씨의 고액 출연료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해 국정감사장에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김씨의 출연료 공개를 요구하며 회당 출연료가 200만원이라고 주장했다.

TBS는 뉴스1에 "출연자의 출연료는 개인정보와 관련한 문제여서 당사자의 동의 없이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어준씨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민의힘이 김어준씨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료 명목으로 20억원 이상을 받았을 것이란 추측을 내놨다. TBS는 출연료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4일 뉴스1에 따르면 윤한홍·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은 김씨의 고액 출연료 의혹을 제기했다.

TBS는 서울시 출연금을 받는 곳인데 김씨는 고 박원순 전 시장 임기 동안 '뉴스공장' 프로그램을 1137회 진행했다.

회당 출연료는 약 200만원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국정감사장에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김씨의 출연료 공개를 요구하며 회당 출연료가 200만원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근거로 허 의원은 회당 출연료에 출연횟수를 곱하면 22억여원이 된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좌파코인의 최대 수혜자는 김어준"이라고 했다.

TBS의 제작비 지급 규정에 의하면 사회자는 100만원, 출연자는 30만원으로 회당 출연료 상한액을 정하고 있다. 다만 대표이사 방침에 따라 사회자의 영향력을 고려해 상한액을 초과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BS는 뉴스1에 "출연자의 출연료는 개인정보와 관련한 문제여서 당사자의 동의 없이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양성희 기자 yang@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