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일보

中 "해양은 일본 쓰레기통 아냐"..日 "한·중 따위에 비판 듣고 싶지 않아"

김수경 기자 입력 2021. 04. 14. 23:47 수정 2021. 04. 15. 06: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시민단체 회원들이 13일 오후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후쿠시마시의 후쿠시마현청 앞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방출한다는 일본 정부 결정에 항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지난 13일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결정한 데 대해 주변국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중국 외교부는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바다는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다, 태평양은 일본의 하수도가 아니다”고 비난했다.

자오리젠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의 핵 폐수 처리 때문에 세계가 비용을 지불해서는 안된다”며 “일본의 일부 관리는 이 물을 마셔도 된다고 하는데, 그러면 그에게 먼저 마셔보게 하라”고 했다.

중국 뿐만 아니라 대만 정부도 일본 정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했다. 장둔한(張惇涵)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13일 “일본 측에 높은 우려를 표명하면서 대만 인민과 환경 단체의 우려를 전달했다”며 “관련 기구인 원자력 위원회가 이미 일본 측에 정식으로 반대 의견을 개진한 바 있다”고 성명을 냈다.

러시아도 일본의 방류 계획에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13일(현지 시각) 러시아 타스통신에 따르면 미라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후쿠시마 원전 방류 계획 전반에 대한 일본 정부의 구체적인 설명을 기다리고 있다”며 “우리는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대한 모든 측면에서의 더 자세한 설명을 기다린다”고 했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또 “이 문제와 관련해 일본이 제공한 공식 정보는 불충분하다”며 일본이 주변국과 협의를 하지 않기로 한 데 대해 “태평양 지역에 대해 이번 결정으로 나타날 수 있는 환경 위험에 대한 평가가 포함돼 있지 않다”고 비판했다.

일본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대표(왼쪽)./연합뉴스

이밖에도 유럽 연합(EU), 환경단체 등 311곳이 일본 정부의 결정에 강한 반대를 표명하자 일본 정부의 한 고위 관료는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야마구치 나쓰오(山口那津男) 일본 공명당 대표가 14일 한 모임에서 오염수 방류 관련 중국과 한국의 비판에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다고 말할 수 없다”며 “감정적이고 다른 의도가 얽힌 주장은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공명당은 집권 자민당과 함께 일본의 연립 내각을 구성하고 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