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성폭행 혐의없음' 김병욱 "가세연, 아내까지 히히덕대며 짓밟아..끝까지 책임 물을 것"

김경호 입력 2021. 04. 15. 01:01

기사 도구 모음

  무소속 김병욱 의원은 자신의 이름을 걸고 '묻지마 날조 폭로'로 돈벌이를 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법의 심판대에 올리겠다고 밝혔다.

가세연은 지난 1월 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18년 10월 당시 김 의원이 바른미래당 이혁재 의원 보좌관으로 일할 때 자유한국당 인턴으로 일하던 A씨를 성폭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세연, 입에 담지 못할 추잡한 비방" / "하루속히 우리 공동체에서 축출되어야 할 '사회적 흉기'" / "가세연에 끝까지 책임을 묻고 그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
무소속 김병욱(경북 포항시남구울릉군) 의원. 뉴시스
 
무소속 김병욱 의원은 자신의 이름을 걸고 ‘묻지마 날조 폭로’로 돈벌이를 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법의 심판대에 올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월 2018년 이학재 바른미래당 의원 보좌관으로 있을 당시 경북 안동의 한 호텔에서 타 의원실 인턴 비서를 성폭행했다는 가로세로연구소의 주장이 제기되면서 경찰 수사를 받아왔다. 당시 김 의원은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부인하고 당에 부담이 되지 않겠다며 자진 탈당했었다.

김 의원은 14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서울시 경찰청으로부터 수사결과 통지를 받았다”며 “불송치(혐의없음) 이 일곱글자 앞에서 그간의 일들이 떠올라 허탈감과 분노가 동시에 치밀었다”고 했다.

이어 “가세연 무리들은 지난 1월 첫 방송부터 저에 대해 터무니없는 허위사실을 떠벌리며 입에 담지 못할 추잡한 비방을 늘어 놓았다”면서 “그 후에도 제 아내가 일반적인 여자가 아니라느니, 아내를 조사했으면 당에서 공천 못했을 것, 제가 셋째를 원해서 낳은 게 아니라느니 라며 히히덕대며 제 가족까지 짓밟았다”며 분노를 표출했다.

무소속 김병욱(경북 포항시남구울릉군)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김 의원은 “가세연이 저지른 ‘묻지마 날조 폭로’로 인해 저와 제 가족들은 인격이 난도질당하는 피해를 입었고 저를 국회의원으로 선출해 주신 포항시와 울릉군의 주민분들도 큰 혼란을 겪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이 순간에도 저들은 웃고 떠들며 선량한 이들을 난도질하여 돈벌이를 하고 있다”며 “하루속히 우리 공동체에서 축출되어야 할 ‘사회적 흉기’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저 흉포한 자들로 인해 피눈물을 흘리는 다른 피해자들을 위해서라도 가세연에 끝까지 책임을 묻고 그들을 법의 심판대에 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결백이 밝혀진 만큼 신속하게 국민의힘으로 복당하겠다”고 알린 뒤 “지금까지 저를 믿고 함께 해 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와 존경의 말씀을 올린다”고 밝혔다.

가세연은 지난 1월 5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2018년 10월 당시 김 의원이 바른미래당 이혁재 의원 보좌관으로 일할 때 자유한국당 인턴으로 일하던 A씨를 성폭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성폭행 의혹’을 부인하면서 “당에 부담을 주지 않겠다. 결백을 밝힌 뒤 돌아 오겠다”며 7일 국민의힘을 탈당, 9일 ‘명예훼손’ 혐의로 가세연을 고소했다. A씨는 11일 “불미스러운 일이 없었다”라는 입장문을 발표했지만 가세연은 ‘증거가 있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연석회의 참석하는 주호영 권한대행과 중진의원들. 연합뉴스
 
한편 김 의원이 경찰 수사에서 무혐의 결정을 받음에 따라 복당을 신청할 예정이다.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혐의를 벗은 김 의원의 복당 문제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제가 결정하는 게 아니라 당헌당규에 따른 절차가 있다”며 “시도당위원회와 최고위원회에서 하게 된다. 절차에 따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