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MBN

[영상] 폰 보며 자전거 타기 결말은?..아픔은 뒷전 '민망'

입력 2021. 04. 15. 08:59

기사 도구 모음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보면서 자전거를 타고 있습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현지시간으로 그제(13일) 네덜란드에서 최근 발생한 이 일을 소개하며 자전거 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이 왜 위험한지 보여줬습니다.

자전거 핸들을 놓친 남성은 통증을 느낀 듯 손으로 얼굴을 감싸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네덜란드 당국은 스마트폰 확산 이후 자전거 사고가 증가한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전거를 탄 채로 스마트폰을 보다 승합차에 부딪힌 남성. / 사진=페이스북 캡처

한 남성이 스마트폰을 보면서 자전거를 타고 있습니다. 그는 스마트폰에 열중한 나머지 정차된 승합차를 보지 못하고 충돌합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현지시간으로 그제(13일) 네덜란드에서 최근 발생한 이 일을 소개하며 자전거 운행 중 스마트폰 사용이 왜 위험한지 보여줬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의 모습이 담긴 이 폐쇄회로 TV(CCTV) 영상은 페이스북에서만 900만 회 넘게 공유됐습니다.

네덜란드에서 한 남성이 자전거 운행 중 스마트폰을 보다가 정차된 승합차를 보지 못하고 부딪히고 있다. / 사진=페이스북 캡처

영상 속에서 자전거는 앞바퀴가 먼저 승합차에 걸리면서 멈춰 섰습니다. 남성의 몸은 앞으로 쏠리면서 순식간에 상체와 얼굴이 승합차에 세게 부딪혔고, 차량은 앞뒤로 흔들렸습니다. 자전거 핸들을 놓친 남성은 통증을 느낀 듯 손으로 얼굴을 감싸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매체에 따르면 다행히 남성은 큰 부상은 입지 않았습니다.

한 남성이 자전거를 탄 채로 스마트폰을 보다 승합차에 부딪히고 있다. 이 모습을 그의 뒤에 있던 아이들이 지켜보고 있다. / 사진=페이스북 캡처

이후 남성은 혹여 누가 자신을 봤을까봐 주변을 살핍니다. 그런데 그의 가까이에 있던 아이들이 이 모습을 목격하고 있었습니다.

네덜란드는 자전거가 생활화돼 '자전거의 천국'으로 불립니다. 이곳에선 자전거 운행 중 휴대전화 사용이 법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2019년부터 이를 위반한 사람은 230유로(약 30만 원)의 범칙금을 내야합니다. 네덜란드 당국은 스마트폰 확산 이후 자전거 사고가 증가한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실제로 네덜란드에선 자전거 이용자의 절반가량이 운행 중 휴대전화를 사용한다는 조사 결과도 나온 바 있습니다.

[ 유송희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 songhee9315@daum.net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