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TV

[단독] KT "뱅크샐러드 완전 인수"..네이버·카카오 맞불

문성필 입력 2021. 04. 15. 10:48 수정 2021. 04. 15. 11:32

기사 도구 모음

KT가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뱅크샐러드 인수를 추진한다.

뱅크샐러드는 공동인증서 또는 아이디와 비밀번호 연동만으로 시중 은행과 증권사, 보험사는 물론 자동차, 부동산 자산까지 연동해서 한 눈에 보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앞서 KT는 마이데이터 사업자를 위한 금융 클라우드 패키지를 출시한 바 있으며, 자회사 BC카드는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개인자산관리 서비스를 도입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T, 뱅크샐러드 지분 60% 이상 인수 추진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 본격화

[한국경제TV 문성필 기자]

KT가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핀테크 기업 뱅크샐러드 인수를 추진한다.

뱅크샐러드는 공동인증서 또는 아이디와 비밀번호 연동만으로 시중 은행과 증권사, 보험사는 물론 자동차, 부동산 자산까지 연동해서 한 눈에 보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신성장사업을 챙기는 구현모 KT 대표 직속 조직에서 뱅크샐러드 지분 60% 이상을 인수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인수 가격을 두고 양사가 협의 중이며, 2천억 원에서 3천억 원 사이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업 실사도 상당 부분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어제(14일) KT가 발표한 250억 원 규모 지분 투자도 인수를 위한 사전 작업으로 풀이된다.

최근 뱅크샐러드가 겪는 재무적 어려움을 일단 해소하기 위해 250억 원 투자를 먼저 집행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KT는 뱅크샐러드가 올해 금융위원회로부터 마이데이터 사업자 본허가를 받은 점에 주목하고 있다.

KT는 마이데이터 사업 등 금융 분야 사업에 대한 관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KT는 마이데이터 사업자를 위한 금융 클라우드 패키지를 출시한 바 있으며, 자회사 BC카드는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개인자산관리 서비스를 도입하기도 했다.

또, KT 금융계열사인 비씨카드, 케이뱅크와의 시너지도 기대할 수 있다.

비씨카드의 결제·커머스·금융 인프라와 케이뱅크의 예금, 대출 정보 등을 활용한 협업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마이데이터 사업자인 뱅크샐러드 인수를 위해서는 금융위로부터 대주주 적정성 심사 등의 절차를 밟아 승인을 받아야 한다.

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