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NSC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정보공개 요구할 것"

김정호 입력 2021. 04. 15. 18:31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는 15일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진행한 가운데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렸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결과와 관련한 유감 표명과 함께 이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또 NSC 상임위원들은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화상으로 진행되는 기후정상회의와 오는 5월 한국에서 열리는 P4G 서울 정상회의 준비 상황을 점검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 요구"
후쿠시마 제1원전 전경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진행한 가운데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은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와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검증을 강력히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NSC 상임위원들은 이날 회의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결과와 관련한 유감 표명과 함께 이같은 조치를 취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올해 주한미군기지 반환 계획을 검토하고 용산기지 일부를 포함한 올해 반환 절차도 미측과 협의하여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또 NSC 상임위원들은 오는 22일부터 23일까지 화상으로 진행되는 기후정상회의와 오는 5월 한국에서 열리는 P4G 서울 정상회의 준비 상황을 점검한다. 더불어 국제사회와 탄소중립 실현과 기후변화 대응에 대한 협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국내외 백신 수급 상황을 점검하고, 백신 추가 확보를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강화하면서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조속히 극복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들을 계속 취해 나가기로 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