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헤럴드경제

북한도 日 원전 오염수 방류결정에 "인류에 새로운 대재난" 비난

입력 2021. 04. 15. 20:14

기사 도구 모음

북한이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이를 철회할 것을 주장했다.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하는 것을 두고도 "국제사회의 강한 반대에 부딪혀 여직껏(여태) 결단을 내리지 못하던 일본 정부가 지금에 와서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하고 위험한 방사능오염수를 정화공정을 거친 깨끗한 '처리수'로 광고해대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北 "알본, 전 지구의 생태환경을 파괴하는 장본인"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용납 못 할 범죄' 논평
지난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진보당 정당 연설회에서 김재연 상임대표 등 당원들이 폐기물 및 오염수 밟기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 북한이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며 이를 철회할 것을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5일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용납 못 할 범죄’ 제목의 논평에서 “일본이 세계적인 악성 전염병 사태로 고통을 겪는 인류에게 새로운 대재난을 몰아 오려 하고 있다”며 “해양 방류 결정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통신은 “오염수를 끝끝내 방류하는 경우 엄청난 양의 위험물질은 세계적으로 흐름이 빠른 후쿠시마 연안에서 수십 일 내에 태평양 대부분 수역으로 퍼지게 된다”며 “더욱이 일본과 바다를 사이에 두고 있는 우리나라에 있어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민의 생명 안전과 관련된 중대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염수 방류는)인류의 건강과 안전, 생태환경을 엄중히 위협하는 용납 못 할 범죄”라며 “일본의 행태는 저 하나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인류를 위협하고 전 지구의 생태환경을 파괴하는 장본인, 희세의 파렴치한으로서의 본색을 다시금 적나라하게 드러내 보였다”고 덧붙였다.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하는 것을 두고도 “국제사회의 강한 반대에 부딪혀 여직껏(여태) 결단을 내리지 못하던 일본 정부가 지금에 와서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하고 위험한 방사능오염수를 정화공정을 거친 깨끗한 ‘처리수’로 광고해대고 있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일본이 지난 13일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이후 북한이 관영매체를 통해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날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재일조선인총연합회(조선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에서는 오염수 방류 결정이 “반인류적 범죄”이며 미국의 비호는 “꼼수”라고 비판한 바 있다.

herald@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