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5선 서병수, 초선 당대표 도전 촉구.. "젊은 세대 나서라"

류태민 입력 2021. 04. 15. 22:32

기사 도구 모음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산업화 시대 정신을 대표했던 세대'가 물러서지 않는다면 "젊은 세대들이 두 걸음 앞서가라"며 초선 의원들의 당권 도전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은 말 잘 듣고 줄 잘 서는 순응형 인간들이라 아랫목이나 차지하는 데 익숙하다'는 혼찌검을 들었다"며 "내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힘이 도전과 분투로 살아있는 정당임을 보여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쇄신을 위해 초선급이 당권에 도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의힘 서병수 의원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서병수 국민의힘 의원은 '산업화 시대 정신을 대표했던 세대'가 물러서지 않는다면 "젊은 세대들이 두 걸음 앞서가라"며 초선 의원들의 당권 도전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산업화, 민주화라는 낡아빠진 패러다임에 갇힌 정치인들은 공정, 생태, AI와 같은 가치들을 시대정신으로 이끌기엔 힘이 달린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서 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은 말 잘 듣고 줄 잘 서는 순응형 인간들이라 아랫목이나 차지하는 데 익숙하다'는 혼찌검을 들었다"며 "내일 의원총회에서 국민의힘이 도전과 분투로 살아있는 정당임을 보여주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서 의원은 지난 13일 차기 당 대표 불출마를 선언하며 "저를 비롯해 당 안팎에서 힘깨나 쓴다는 분들부터 지금은 나서지 않아야 한다"며 다른 중진들의 불출마 용단과 함께 세대교체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쇄신을 위해 초선급이 당권에 도전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서 의원의 동생 서범수 의원도 초선이다.

현재까지 당대표 경선에 출마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초선 의원은 김웅 의원이 유일하다. 김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총회'에서 출마 의사를 공식화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