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캐릭터로 얼버무리냐" 日 삼중수소 홍보 중단

김진아 입력 2021. 04. 16. 05:07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해양 방출할 때 문제가 되는 삼중수소(트리튬)를 미화한 귀여운 캐릭터를 만들어 안전성을 홍보하려다가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고 하루 만에 접었다.

부흥청은 전날 관계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내린 것에 맞춰 트리튬 캐릭터를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거센 비난 여론에 하루 만에 철회
일본 부흥청이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배출 오염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인 트리튬(삼중수소)의 안전성을 홍보하기 위해 공개한 캐릭터 ‘유루캬라’. 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를 해양 방출할 때 문제가 되는 삼중수소(트리튬)를 미화한 귀여운 캐릭터를 만들어 안전성을 홍보하려다가 여론의 거센 비판을 받고 하루 만에 접었다.

●日부흥청 “동영상 공개 중단”

일본 부흥청은 지난 14일 밤 홈페이지에 트리튬 캐릭터의 디자인을 수정한다며 “해당 전단과 동영상의 공개를 일단 중단한다”고 밝혔다. 부흥청은 전날 관계 각료회의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출 결정을 내린 것에 맞춰 트리튬 캐릭터를 공개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정화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이다. 오염수를 물로 희석해 2년 후부터 바다에 흘려버리겠다는 계획이지만 ALPS로도 처리할 수 없는 방사성물질인 트리튬이 문제로 지적됐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물로 희석하면 트리튬도 안전하다는 점을 국내외에서 강조하기 위해 트리튬을 귀여운 캐릭터로 포장한 것이다.

이에 대해 일본 국민들은 “세금 낭비”, “캐릭터로 (문제가 되는 점을) 얼버무리지 마라” 등 거세게 항의했다. 반응이 좋지 않자 부흥청은 캐릭터를 공개한 지 하루 만에 사용 중단 결정을 내렸다.

일본 내 여론이 방출 결정에 비판적인 상황에서 당초 전망한 2년 후 방출 시점이 더 빨라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염수 희석 방법 등을 심사하는 원자력규제위원회 후케다 도요시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방출) 실시까지 2년 후로 알려져 있지만 이 기간이 쓸데없이 길어지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日의원 “韓 트리튬 방출 더 많아” 궤변

한국 정부의 항의를 비아냥거리는 발언도 나왔다. 사토 마사히사 자민당 외교부회장(참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 정부의 오염수 방출 결정을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는 데 대해 “허세 그 자체”라며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면 큰 망신!”이라고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그는 “한국 원전의 트리튬 방출량이 일본보다 많은 것이 밝혀져 웃음거리가 될 뿐”이라며 근거 없는 말까지 했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