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헤럴드경제

경북도의회·동해안 5개 시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하라"

입력 2021. 04. 16. 07:43 수정 2021. 04. 16. 07:53

기사 도구 모음

최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 15일 경북지역 곳곳에서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경북도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이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고 해양환경을 비롯한 지구촌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의회 회장인 이희진 영덕군수는 "정부와 경북도는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에 대해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응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도의회 의원들이 15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경북도의회 제공]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최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 15일 경북지역 곳곳에서 이를 규탄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경북도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이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고 해양환경을 비롯한 지구촌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을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정부는 일본이 이를 즉각 철회하지 않는다면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은 물론 일본 전역에서 생산된 수산물을 전면 수입 금지하는 강경한 조치를 해야 한다"고 했다.

박차양 도의회 원자력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은 "일본이 사실상 핵폐기물을 바다에 불법 투기하는 범죄나 다름없는 무책임한 처사"라고 비난했다.

고우현 도의회 의장은 "정부에서는 국제법상 대응 가능한 소송 등 법리검토와 더불어 국제사회와 연대해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경북 경주시, 포항시, 영덕군, 울진군, 울릉군 5개 시·군으로 구성된 경북 동해안상생협의회도 이날 성명서를 발표, "오염수 방출은 시·군민은 물론 전 인류 생존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일본의 극악무도한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방류 계획을 즉각 철회하고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을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전했다.

협의회 회장인 이희진 영덕군수는 "정부와 경북도는 국민의 삶을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행위에 대해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응을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본 기사는 헤럴드경제로부터 제공받은 기사입니다.)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