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

유엔 인권 전문가 "日 오염수 방류에 깊은 유감"

이미경 입력 2021. 04. 16. 07:48

기사 도구 모음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선임한 독립 전문가들은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는 태평양 지역 수백만명의 생명과 생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는 일본 국경 안팎에 있는 사람들이 인권을 완전히 향유하는데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사진=연합뉴스]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유엔 인권 전문가들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선임한 독립 전문가들은 15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는 태평양 지역 수백만명의 생명과 생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이는 일본 국경 안팎에 있는 사람들이 인권을 완전히 향유하는데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러한 방류가 많은 사람의 생명과 환경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한 경고를 고려할 때 (일본) 정부의 결정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이번 결정은 특히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특히 오염수가 많은 양의 방사성 동위원소를 포함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다핵종(ALPS)로 알려진 수처리 기술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탱크에 저장된 대부분의 오염수에서 탄소-14, 스트론튬-90 등을 비롯한 방사능의 농도를 완전히 제거하는 데 실패했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일본은 삼중수소의 수치가 매우 낮으며 인간의 건강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하지만, 과학자들은 물 속의 삼중수소가 유기적으로 다른 분자와 결합, 먹이 사슬을 통해 식물과 물고기, 인간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중수소의 방사능 위험이 과소평가됐으며, 100년 이상 인간과 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유해 물질에 대한 노출을 방지하고, 방류가 가져올 위험성에 대한 환경 영향 평가를 실시하며, 국경을 넘는 환경 해악을 방지하고, 해양 환경을 보호해야 할 국제적 의무를 일본에 상기시킨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번 성명에는 독성 물질 및 인권에 관한 특별 보고관, 식품 권리에 관한 특별 보고관, 인권과 환경에 관한 특별 보고관이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처리수' 대신 '오염수'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