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새 총리에 김부겸..문 대통령, 총리·장관·靑 동시 개편

손은혜 입력 2021. 04. 16. 23:4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총리와 일부 부처 장관, 청와대 참모진에 대한 동시 개편을 단행했습니다.

새 총리엔 김부겸 전 행안부 장관이 지명됐는데, 청와대는 국민 화합을 위한 헌신이 주요 인선 배경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손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임기 말, 국정을 총괄할 총리로 문재인 대통령은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명했습니다.

대구를 기반으로 지역구도 타파를 위해 노력해왔던 김 총리 내정자에 대해 청와대는 통합형 정치인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총리 내정자는 인사 발표 후 첫 포부로 4·7 재보궐선거에서 나타난 국민들의 요구에 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내정자 : "LH 투기사건 등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 대해 원칙을 세워 쇄신하겠습니다. 2030 세대가 미래의 꿈을 키울 수 있게 실질적인 대책을 마련하겠습니다."]

5개 부처 개각도 함께 이뤄졌습니다.

백여 일 만에 물러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임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산업통상자원부는 문승욱 국무조정실 2차장이 내정됐습니다.

고용노동부는 안경덕 경사노위 상임위원, 과기부 장관에는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이 발탁됐습니다.

모두 관료와 전문가 출신입니다.

[유영민/대통령비서실장 : "전문가들을 각 부처 장관으로 기용을 함으로써 국정 과제를 안정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한 동력을 새롭게 마련하고..."]

청와대 참모진 교체도 동시에 이뤄졌습니다.

재보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밝힌 최재성 정무수석 후임에는 비문 인사인 이철희 전 국회의원을, 사회수석에는 이태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상임감사를 발탁했습니다.

특히 방역기획관을 신설해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를 기용했습니다.

청와대는 재보선 과정의 비판을 겸허히 수용해 심기일전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했습니다.

정치권 반응은 엇갈립니다.

여당은 국정쇄신과 민생을 챙기려는 의지를 담은 인사라고 평가한 반면, 야당은 국면전환을 위한 돌려막기 인사라고 비판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 강희준/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김지훈

손은혜 기자 (grace35@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