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요시" 친근하게 애칭 부른 바이든..정중하게 목례한 스가

백나리 입력 2021. 04. 17. 06:08

기사 도구 모음

백악관에서 첫 외국 정상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요시'라는 애칭으로 스가 총리를 부르며 친분을 과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오후 3시10분께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스가 총리와 확대정상회담을 위해 마주 앉았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화상으로 열린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의 '쿼드'(Quad) 정상회담 당시에는 '헤이, 조'(Hey, Joe)라고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을 부르며 친분을 과시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분과 존중 부각..함께 점심하고 차 마신 후 확대 정상회담 돌입
스가 다소 긴장한 모습..백악관 도착 스가 차량에 의장대 도열 예우
정상회담하는 바이든과 스가 (워싱턴 교도=연합뉴스) 현지시간 16일 오후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미국 워싱턴DC 소재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2021.4.17 sewonlee@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백악관에서 첫 외국 정상으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맞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요시'라는 애칭으로 스가 총리를 부르며 친분을 과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오후 3시10분께 백악관 국빈만찬장에서 스가 총리와 확대정상회담을 위해 마주 앉았다.

바이든 대통령의 양 옆으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재닛 옐런 재무장관·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자리했다.

스가 총리 옆에는 사카이 마나부 관방부(副)장관, 기타무라 시게루 국가안보국장, 이즈미 히로토 총리 보좌관 등이 동석했다. 장관은 동행하지 않았다.

미일 정상회담 [EPA=연합뉴스]

모두발언을 겸한 인사말은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스가 총리를 모셔서 영광"이라며 "요시와 나는 점심을 하고 차를 마시며 개인적인 시간을 좀 가졌다"고 했다.

'요시'는 스가 총리의 이름을 줄인 애칭이다. 가까운 사이에 쓰는 호칭으로, 스가 총리와의 친분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을 '아주 가까운 동맹', '아주 좋은 파트너'라고 부르며 각별함을 과시한 후 발언 순서를 스가 총리에게 넘기며 또다시 '요시'라고 불렀다.

스가 총리는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순서를 넘겨받았다. 그는 일본어로 '감사합니다'라고 말문을 열고는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에서 8명이 희생된 총격 참사에 대한 위로부터 건넸다.

그는 중국을 거론하지 않으면서도 중국을 겨냥한 듯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의 실현'과 미일 양국의 협력을 강조한 뒤 환대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는 앉은 자리에서 정중하게 목례했다.

스가 총리는 지난달 화상으로 열린 미국과 일본, 인도, 호주의 '쿼드'(Quad) 정상회담 당시에는 '헤이, 조'(Hey, Joe)라고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을 부르며 친분을 과시했었다.

백악관에 도착하는 스가 총리 차량 [UPI=연합뉴스]

스가 총리는 이날 오후 1시30분께 차를 타고 백악관에 들어섰다. 바이든 대통령 집무실이 있는 서관 현관까지 의장대가 도열해 예우를 갖췄다.

바이든 대통령의 모두발언에 비춰보면 바이든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점심과 차를 마시며 개인적 친분을 쌓고 허심탄회한 얘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진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 집무실에서의 만남은 오후 1시50분께 시작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외국 정상이 백악관을 찾을 때 영부인을 대동하고 현관에 나와 맞아들이는 경우가 잦았으나 버락 오바마·조지 W. 부시 전 대통령 때는 거의 없는 일이었다고 백악관 풀기자단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현관에 나가지 않았다.

전날 도착해 백악관 인근 영빈관 블레어하우스에 묵은 스가 총리는 캐럴라인 케네디 전 주일 미국대사와 조찬을 했으며 워싱턴DC 인근 알링턴국립묘지를 찾아 헌화하는 일정도 소화했다.

스가 총리의 부인 마리코 여사는 이번 방문에 동행하지 않았으며 80명 정도의 수행단에 장관은 없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일정과 의전이 최대한 간소화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알링턴 국립묘지 헌화하는 스가 총리 [AP=연합뉴스]

nar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