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전북, 황사 관측 미세먼지 매우나쁨..동부 오후 소나기

고석중 입력 2021. 04. 17. 06:46

기사 도구 모음

주말인 17일 전북지역 하늘은 가끔 구름이 많겠다.

대부분 지역에서 황사가 관측되고 있어 호흡기 관리가 필요하다.

오후 들어 무주와 진안 등 북동부지역은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 지면서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천둥·번개가 치고, 산지에는 싸락우박(알갱이가 작은 우박)이 섞여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중국발 황사와 미세먼지로 전북도청 헬기장에서 바라본 전주시의 전경이 뿌옇게 흐려져 있다.

[전북=뉴시스]고석중 기자 = 주말인 17일 전북지역 하늘은 가끔 구름이 많겠다. 대부분 지역에서 황사가 관측되고 있어 호흡기 관리가 필요하다.

대기질(WHO 기준) 황사 '나쁨', 미세먼지 '매우 나쁨', 초미세먼지 '보통' 단계다.

오전까지 서해안과 익산 등 서쪽지방에 가시거리 200m 이하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많아 교통안전에 신경을 써야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진안·장수 5도, 무주·임실 6도, 고창·남원·순창·완주·익산 7도, 군산·김제·부안 8도, 정읍 8도, 전주 9도로 어제(1.5~9.7도)보다 조금 높다.

낮 최고기온은 장수·임실 12도, 진안 13도, 군산 14도, 고창·김제·무주·부안·익산·정읍 15도, 남원·순창·완주·전주 16도로 어제(14.0~18.1도)보다 낮겠다.

오후 들어 무주와 진안 등 북동부지역은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 지면서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예상 강수량은 5㎜ 내외다.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에서는 천둥·번개가 치고, 산지에는 싸락우박(알갱이가 작은 우박)이 섞여 내리는 곳도 있겠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군산 앞바다 만조시각은 오전 6시2분이고, 간조는 낮 12시33분으로 조석(朝夕) 주기는 평균 12시간 25분이다.

서해남부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어, 해상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휴일인 18일은 아침부터 차차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기온은 아침 최저 4~7도, 낮 최고 14~17도가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9900@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