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경찰 지휘부에 "차렷, 경례!"시켰던 김부겸의 카리스마

배민영 입력 2021. 04. 17. 08:01

기사 도구 모음

2017년 8월 13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 내 회의실.

당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현 국무총리 후보자)이 경찰 지휘부와 나란히 서서 호령했다.

당시 이철성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고위직들이 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취재진 카메라를 향해 허리를 90도로 굽혔다.

이 청장과 당시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간 다툼이 격화해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곤두박질치자 김 장관이 특단의 대책을 동원한 것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부겸 당시 행정안전부 장관(현 국무총리 후보자. 왼쪽 두번째)이 지난 2017년 8월 13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에서 이철성 경찰청장(왼쪽),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오른쪽) 등과 함께 최근 경찰 지휘부에서 벌어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 삭제지시 논란과 관련해 머리 숙여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세계일보 자료사진
“국민 여러분, 죄송합니다. 차렷! 국민께 대하여 경례!”

2017년 8월 13일 서울 미근동 경찰청 내 회의실. 당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현 국무총리 후보자)이 경찰 지휘부와 나란히 서서 호령했다. 당시 이철성 경찰청장을 비롯한 경찰 고위직들이 김 장관의 지시에 따라 취재진 카메라를 향해 허리를 90도로 굽혔다. 김 장관은 물론 참석자 전원이 시종일관 침통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이 청장과 당시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 간 다툼이 격화해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가 곤두박질치자 김 장관이 특단의 대책을 동원한 것이었다.

강 학교장은 자신이 광주경찰청장으로 근무하던 2016년 무렵 광주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민주화의 성지’라는 문구가 담긴 게시글이 올라온 것을 이 청장이 질책하며 삭제를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 청장은 그런 적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강 학교장과 대립했다. 검찰개혁을 국정 기조로 삼은 현 정부 출범 초기, 검경이 수사권 조정을 앞두고 명운을 건 샅바 싸움에 대비하던 때 벌어진 일이었다.

보다 못한 김 장관은 경찰 지휘부 회의를 긴급 소집한 자리에서 “지금 이 순간이야말로 뼈를 깎는 각오로 우리 경찰이 거듭나지 않으면 안 된다”며 “그러지 않으면 이 나라 주인인 국민이 여러분을 버릴 것”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감히 국민의 이름을 빌려 당부드린다”면서 “오늘 이후 이번 일의 당사자들은 일체 자기주장이나 상대방에 대한 비방, 반론을 중지해달라”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 시간 이후에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계속된다면 국민과 대통령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으로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이 청장은 “국민 여러분의 따가운 질책을 엄중하게 받들고 전 경찰이 합심하여 민생치안 확립과 경찰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해나갈 것을 약속드리며 국민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강 학교장도 “국민 여러분이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시고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송구스럽다”며 “깊이 반성하고 이런 일이 없도록 깊게 성찰하겠다”고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가 16일 청문회 임시 사무실이 차려질 서울 종로구 금융연수원에서 국무총리 후보 지명에 관련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 장관은 강 학교장이 ‘사과’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자 “국민들 앞에 사과 인사하세요”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강 학교장은 즉각 자리에서 일어나 두 차례에 걸쳐 허리를 숙였다. 김 장관 본인도 준비해 온 사과문을 통해 “행정안전부 장관인 제가 국민 앞에 엎드려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경찰 지휘부 내 전대미문 갈등 국면은 이렇게 마무리됐다.

17일 정치권 등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김 전 장관을 차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내정했다. 여당 내부에서는 이번 개각의 의미를 ‘안정’과 ‘균형’으로 요약하는 분위기다. 청와대 근무 경험이 있는 한 의원은 “개인 견해를 드러내는 것에 조심스럽다”면서도 “결국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하겠다는 의미 아니겠냐”고 말했다. 또 다른 의원은 “신임 총리 후보자는 합리적 균형론자로 정평이 난 인물이고, 나머지 장관 후보자들은 전문성이 높은 관료 출신”이라며 “임기 말 국정 운영에 있어 안정과 전문성을 동시에 가져가겠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평가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김 후보자는 화합형 총리에 부합하는 인물이자, TK(대구·경북) 지역 민심을 다독이는 데도 적합한 인물”이라고 했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