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스가 "북일 관계 수립 위해 김정은과 만날 준비돼 있다"(상보)

최종일 기자 입력 2021. 04. 17. 08:40 수정 2021. 04. 17. 09:19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을 방문중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및 북일 관계 수립 위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전제조건없이 만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가 춍리는 워싱턴D.C 소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진행된 연설에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과 북한과의 생산적 관계 수립을 위해 전제조건 없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 나는 스스로 선두에 서서 행동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헌화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미국을 방문중인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 및 북일 관계 수립 위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전제조건없이 만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스가 춍리는 워싱턴D.C 소재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에서 진행된 연설에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과 북한과의 생산적 관계 수립을 위해 전제조건 없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날 준비가 돼 있다. 나는 스스로 선두에 서서 행동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또 "중국에 의해 야기된 현안에 대한 일본의 기본 정책은 주장해야 할 것을 확고하게 주장하고 중국에 대해 구체저인 조치를 강력하게 요청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시에 우리는 중국과 안정적이고 건설적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가 총리는 아울러 일본은 미얀마와 신장 그리고 홍콩 등과 같은 문제에서 "강력하게 목소리를 낼 것"이며 국제사회와 함께 구체적인 행동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앞서 스가 총리는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회담을 했고, 이어 공동 기자회견을 열었다.

로즈가든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아주 생산적인 논의를 했다"며 "중국의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 미·일 동맹과 공동 안보에 대해서 철통같은 지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의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중국과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 문제와 같은 도전적인 문제에 협력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말했다.

allday33@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