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요시" "조" 미일 정상 상대 이름 부르며 '협력·유대' 강조(상보)

조소영 기자,김정률 기자 입력 2021. 04. 17. 09:06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협력과 유대를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거듭 "우리 두 나라 간의 긴밀한 유대관계를 다시 한 번 확인하기 위해 당신(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미일 협력 필수"..日 "양국, 보편적 가치로 연결"
바이든, 스가 향해 "요시"..스가는 바이든 향해 "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1년 4월16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에서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취임 후 첫 대면 정상회담을 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하러 가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김정률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6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서 양국 간 협력과 유대를 강조했다.

양 정상은 서로를 성이 아닌 이름으로 부르며 친근함을 표하기도 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스가 총리와의 양자회담 전 모두발언에서 "(스가 총리는) 내가 대통령에 취임한 후 나를 방문한 최초의 외국 지도자"라며 "가까운 동맹이자 좋은 파트너를 환영하게 돼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중요한 민주주의 국가로, 큰 의제를 앞두고 있다"며 "미국이 직면한 도전에 대처하고 이 지역의 미래가 자유롭고 개방적이고 번영하도록 하는데 미일 협력은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과정에서 스가 총리를 성이 아닌 이름으로 부르는 등 친분을 표했다. 그는 스가 총리의 이름인 요시히데를 '요시'라고 줄여 불렀다.

바이든 대통령은 "요시와 나는 점심과 차를 함께 마시는 개인적인 시간을 가졌고 그와 함께 해 기쁘다"고 말했다.

그는 스가 총리에게 모두발언 기회를 넘기면서도 또 한 번 '요시'라고 불렀다.

스가 총리는 바이든 대통령이 대면한 첫 번째 외국 지도자가 된 데에 감사함을 표하는 한편 당일 인디애나폴리스의 페덱스 물류창고에서 총격이 발생해 사망자가 있었던 것과 관련 애도를 표했다.

스가 총리는 "무고한 시민들은 그런 폭력에 노출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유, 민주주의, 인권, 법치주의가 인도-태평양에 있는 우리 동맹을 연결하는 보편적 가치이며 이것이 바로 이 지역과 세계의 번영과 안정의 근간"이라며 "그러한 가치의 중요성은 전례 없는 수준으로 높아졌다"고 언급했다.

스가 총리는 그러면서 "나는 이번 미국 방문에서 우리 사이의 새롭고 긴밀한 유대를 재확인하고 싶다"며 "자유롭고 개방적인 인도-태평양을 실현하기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기후변화를 포함한 글로벌 문제들뿐만 아니라 많은 공통 과제들이 있다"고 강조했다.

스가 총리는 거듭 "우리 두 나라 간의 긴밀한 유대관계를 다시 한 번 확인하기 위해 당신(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양 정상은 정상회담뿐만 아니라 공동기자회견에서도 서로를 이름으로 부르며 친밀함을 보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요시, 워싱턴에서의 긴 여행에 감사하다"고 말했고 스가 총리는 "조와 한층 더 연대가 심화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ho11757@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