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한겨레

궁합을 봤더니, '엄마와 아들'이라는데..

한겨레 입력 2021. 04. 17. 11:26

기사 도구 모음

곧 결혼을 앞둔 내가 연애 시절을 생각하면 입가에 웃음이 번지는 일이 있다.

처음 찾아간 곳에서 선생은 우리의 궁합을 보고 "두 분이 결혼하셔도 될 것 같아요"라고 했다.

세번째로 궁합을 봤을 땐 이미 결혼 약속을 한 이후였다.

궁합이 이러나 저러나 나는 지금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요판] 발랄한 명리학][토요판] 발랄한 명리학
12. 궁합의 세계
게티이미지뱅크

곧 결혼을 앞둔 내가 연애 시절을 생각하면 입가에 웃음이 번지는 일이 있다. 교제를 시작한 초반, 여느 커플처럼 갈등이 찾아온 적이 있었다. 애인의 생년월일을 가지고 궁합을 보러 갔다. 그가 태어난 시간은 알 수 없지만 대략 아침이라고만 들었던 터였다. 그와의 갈등을 어떻게 헤쳐 나가야 하는지 명리학에 물어보고 싶었다. 당시 한참 명리학 공부에 빠져 있었던 시기였다. 궁금함을 참지 못하고 지혜를 구하고자, 한 곳의 문을 두드렸다.

처음 찾아간 곳에서 선생은 우리의 궁합을 보고 “두 분이 결혼하셔도 될 것 같아요”라고 했다. “두 사람이 천생연분까지는 아니어도 한명은 목화토(木火土) 기운이 강하고, 다른 한명은 금(金)과 수(水)의 기운이 강해 음양오행적으로 서로 부족한 면을 채워주는 관계”이니 좋은 인연이라고 했다.

그 시절 애인과 주로 다투던 소재는 취미생활이었다. 연애 초반인데 상대방이 나와의 만남보다 자신의 취미에 몰두해 있는 게 영 마땅치가 않았다. 선생에게 이 고민을 털어놨더니, 그의 취미를 존중해야 만남이 이어질 것이라고 조언했다. 선생은 애인의 사주를 보고 “이분 취미생활 간섭하면 두 분은 인연이 되기 힘들 것 같네요”라고 했다. 자신의 기호가 중요한 성품이니 좋은 관계를 유지하려면 상대방의 선호를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그날 이후 애인의 취미생활은 더 이상 갈등 요인이 되지 않았다. 타고난 성품이 그렇다니 어쩌겠나, 그저 열심히 하라고 북돋아주었다.

1년을 만나 서로 알 만큼 알 때 다시 한번 궁합을 봤다. 두번째로 찾아간 곳에선 우리 둘의 사주를 보고 대뜸 이렇게 말했다. “엄마와 아들 같네요.” 나의 일간(사주 여덟 글자 중 자신을 나타내는 글자)은 무토(戊土), 애인의 일간은 신금(辛金)인데, 토생금(土生金) 하여 토인 내가 금인 상대방을 생(生)해주는 관계라는 것이다. 더욱이 나의 사주팔자 중 배우자 자리(일주의 지지)에 식신(食神)이 있는 모양새를 봐도 아들 같은 배우자를 두게 될 운명이라고 했다. 여성에게 식신은 가족관계로 치면 자식으로 해석하기 때문이다. 두 사람이 부부가 된다면, 나는 아들을 먹이고 입히는 엄마처럼 된다고나 할까. 선생은 우리의 미래에 대해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다만 두 사람의 1년 운세를 본 뒤 “두 분 모두 올해 겨울에 만나는 분과 인연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해 겨울을 넘기도록 우리는 계속 만났으니 인연이긴 한가 보다.

세번째로 궁합을 봤을 땐 이미 결혼 약속을 한 이후였다. 과연 이 사람일까 하는 탐색도 끝났고 만난 기간도 길어져 서로에 대한 확신과 신뢰가 생긴 뒤였다. 그런데… 세번째로 찾아간 곳에서 선생은 내게 “다시 한번 생각해보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이미 우리들끼리는 결혼하기로 한 사이인데 아니 대체 왜? 선생의 명리학적 조언은 구구절절 이해가 갔지만 결혼 약속을 깰 수는 없었다.(하하)

궁합이 이러나 저러나 나는 지금 결혼을 준비하고 있다. 궁금한 게 하나 있다. 옛날 사람들은 대부분 궁합을 따져보고 좋다는 사람끼리 결혼을 했을 텐데 왜 불행한 이들이 많은 걸까. 궁합이 아무리 좋다고 하는 부부도 살다 보면 우여곡절이 있고, 좋은 때와 덜 좋은 때를 겪을 것이다. 미지의 길을 가는 우리에게 궁합 상담은 좋은 인연이란 무엇인가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었다.

봄날원숭이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