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홍준표, 文에 이명박·박근혜 사면 촉구 "업보될 것"

박준이 입력 2021. 04. 17. 12:40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재 수감 중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17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자신의 업보로 될 두 전직 대통령도 이젠 사면하고 마지막으로 늦었지만 화해와 화합의 국정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임기 마무리 레임덕 지적 "국민통합에만 전념하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박준이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현재 수감 중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17일 오전 페이스북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자신의 업보로 될 두 전직 대통령도 이젠 사면하고 마지막으로 늦었지만 화해와 화합의 국정을 펼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월14일 대법원에서 징역 20년을 확정받고 수감 중이다. 그는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확정된 징역 2년을 더해 총 22년간 수감돼야 한다.

이 전 대통령 역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자금 수백억 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지난해 10월 대법원에서 징역 17년의 형이 확정됐다.

홍 의원은 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 사면과 함께 화합의 국정을 펼쳐야 하는 이유로 "시간이 지나면 텅 비는 모래시계처럼 권력은 영원하지 않다"며 "레임덕을 막으려고 몸부림치면 칠수록 권력은 더 깊은 수렁으로 빠지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섭리로 받아들이고 마무리 국민통합 국정에만 전념하라"고 조언했다.

박준이 기자 giv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