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데일리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전 회장, 도피성 출국 사실무근"

정두리 입력 2021. 04. 17. 15:16

기사 도구 모음

부당 내부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부터 고발 당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지난해 일본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제지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당시 박 전 회장이 도피성 출국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7일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해외 도피 관련된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공정거래위원회 고발건으로 출국금지가 돼 있을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지 못하고 일본 내 오래 친분 관계가 있는 일본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의 2020년 11월 8일 만찬 초청에 응하기 위해 출국하려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日 자민당 간사장과 만찬 예정"

[이데일리 정두리 기자] 부당 내부거래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부터 고발 당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지난해 일본으로 출국을 시도하다 제지당했다는 소식이 알려진 가운데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당시 박 전 회장이 도피성 출국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7일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의 해외 도피 관련된 일부 언론의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며 “공정거래위원회 고발건으로 출국금지가 돼 있을 것이라고는 전혀 생각지 못하고 일본 내 오래 친분 관계가 있는 일본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의 2020년 11월 8일 만찬 초청에 응하기 위해 출국하려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를 위해 박 전 회장은 1박 2일 일정으로 출국 및 귀국 항공편 및 호텔까지도 예약해 놨다고 덧붙였다.

금호아시아나그룹 측에 따르면 박 전 회장은 지난해 11월 8일 오전 11시15분 인천국제공항에서 대한항공 KE703편으로 출국한 뒤 9일 오후 5시25분 대한항공 KE 704편을 타고 인천으로 돌아올 계획이었다. 또 1박2일 일정으로 캐피탈 도큐호텔도 예약해놨다는 게 그룹의 설명이다.

금호아시아나그룹 관계자는 “박삼구 전 회장은 인천공항에 도착해 출국 수속을 받는 과정에서 출국금지가 된 것을 알고 출국하지 못했을 뿐 검찰 수사를 앞두고 박삼구 전 회장이 도주하려 했다는 기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앞한 언론매체는 검찰이 지난해 11월 서울 금호아시아나 본사 등을 압수수색한 다음 날 박 전 회장이 일본으로 출국하려다 공항에서 제지당했다며, 해외 도피라는 추측성 보도를 한 바 있다.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정두리 (duri22@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