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SBS

미 농무부 "북한 올해 쌀 생산량, 지난해 이어 136만t 예상"

김아영 기자 입력 2021. 04. 17. 15:54

기사 도구 모음

미국 농무부가 북한의 올해 쌀 생산량을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136만 톤 가량으로 예상했습니다.

미국 농무부(USDA)의 '쌀 월간 전망' 4월호 통계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2020/2021년 쌀 생산량은 136만t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농무부의 분석 결과는 북한에서 식량난으로 아사자가 속출했던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수준 생산량에 해당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농무부가 북한의 올해 쌀 생산량을 지난해와 같은 수준인 136만 톤 가량으로 예상했습니다.

미국 농무부(USDA)의 '쌀 월간 전망' 4월호 통계 자료에 따르면 북한의 2020/2021년 쌀 생산량은 136만t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2019/2020년), 재작년(2018/2019년)과 동일한 수준입니다.

북한의 올해 쌀 수입량 전망치는 지난해보다 11만 8천만 톤 늘어난 15만 톤 가량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농무부는 위성사진 등을 바탕으로 북한 농작물 재배 현황을 파악해 매달 북한의 주요 작물 수확량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미 농무부의 분석 결과는 북한에서 식량난으로 아사자가 속출했던 1990년대 고난의 행군 수준 생산량에 해당합니다.

다만, 이는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집계된 농촌진흥청의 분석 수치와는 다소 차이가 날 것으로 보입니다.

국가통계포털 상에는 2019년 북한 쌀 생산량이 223만6천 톤, 2020년에는 202만1천 톤 가량으로 추산된 바 있습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