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매일경제

野 "백신구매 서두를 필요없다던 기모란, 靑 방역기획관 임명철회해야"

맹성규 입력 2021. 04. 17. 16: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신임 방역기획관에 기모란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암관리학과 교수를 지명했다. /[사진 출처 = 연합 뉴스]
국민의힘이 자질부족과 정치편향을 이유로 청와대 방역기획관에 전날 임명된 기모란 국립암센터 교수의 임명 철회를 촉구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17일 논평을 통해 "자질부족, 정치편향의 기모란 방역기획관을 임명철회하고, 근본적인 백신확보에 더욱 매진하라"라고 밝혔다.

그는 "문 정권의 코로나19 대응 실패가 방역전담 직책이 없어서는 아니겠지만, 백번 양보해 자리를 만들었다면 적어도 중립적인 시각을 가진, 전문가 중에 전문가를 앉혔어야 했다"며 "먼저 기 교수의 남편은 지난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경남 양산갑에 출마한 바 있다. 기 교수의 임명은 또 하나의 보은인사에 지나지 않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이어 "초기 대응에 분수령이 될 수 있었던 '중국발 입국금지'를 반대했음은 물론, '코로나로 인해 휴교할 필요가 없다'는 안이한 인식도 드러냈다"며 "김어준씨 프로그램에 출연해서는 아무런 근거도 없이 '코로나 확산은 광복절 집회' 때문이라며 전문가로서의 자질을 의심케 하는 진영 논리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 구매를 급하게 서두를 필요가 없다' '다른 나라에서 먼저 접종하는 게 우리나라 입장에서는 고마운 것이다'라며 국민 불안은 안중에도 없이, 백신확보에 무능했던 정부를 일방적으로 옹호하기 위해 궤변을 늘어놨다"며 "이런 기 교수가 방역 업무를 수행한다면, 그 무능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의 몫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부대변인은 "부디 반성 없는 인사나 내 편 챙기기가 아닌 백신 확보라는 근본적 대책에 집중해달라"라면서 "기 방역기획관 임명 철회는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sgmaeng@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