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인천 영흥 통발 더미서 불..해양경찰 1명 부상

심우섭 기자 입력 2021. 04. 17. 16:57

기사 도구 모음

오늘(17일) 오전 10시 30분 쯤 인천시 옹진군 진두항 통발 적재 더미에서 불이 나 11분 만에 꺼졌습니다.

진화에 나선 해양경찰관 1명이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었고 다른 2명은 연기를 마셔 호흡 곤란과 어지럼증을 호소했습니다.

또 통발 300개 등이 타 소방서 추산 2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과 주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늘(17일) 오전 10시 30분 쯤 인천시 옹진군 진두항 통발 적재 더미에서 불이 나 11분 만에 꺼졌습니다.

진화에 나선 해양경찰관 1명이 얼굴에 1도 화상을 입었고 다른 2명은 연기를 마셔 호흡 곤란과 어지럼증을 호소했습니다.

또 통발 300개 등이 타 소방서 추산 2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습니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목격자 진술과 주변 CCTV 영상 등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심우섭 기자shimmy@sbs.co.kr

저작권자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