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송영길 "미스터스마일, 정세균..나라와 국민 위해 일할 것"

김지영 기자 입력 2021. 04. 17. 17:01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하는 송영길 의원이 물러나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에 대해 별명인 '미스터스마일'을 언급하며 "언제, 어디에서든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하시리라 생각한다. 늘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정 총리님 고생 많으셨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1년 3개월의 정 전 총리 재임 기간에 대해 "전례가 없는 국난 앞에서 국민을 안심시키고 코로나19(COVID-19) 방역을 효과적으로 이끈 데는 총리의 리더십이 중요했다"고 평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도전하는 송영길 의원이 물러나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에 대해 별명인 '미스터스마일'을 언급하며 "언제, 어디에서든 나라와 국민을 위해 일하시리라 생각한다. 늘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17일 페이스북에 '정 총리님 고생 많으셨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1년 3개월의 정 전 총리 재임 기간에 대해 "전례가 없는 국난 앞에서 국민을 안심시키고 코로나19(COVID-19) 방역을 효과적으로 이끈 데는 총리의 리더십이 중요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현장에서 잠 못자고 숨 못 돌리며 달려온 459일"이라며 "대통령께서도 말씀했지만 총리의 퇴임은 '아쉽지만 자신의 길을 갈 수 있도록 놓아드린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11년 전 민주당 지도부 시절이 생각난다. 정세균 대표, 저는 최고위원이었다"며 "80석 최약체 야당이었어도 선거 연전연패를 끊고 보궐선거, 지방선거를 승리로 함께 이끌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정 전 총리를) 부드러운 카리스마라 한다. 넉넉한 인품과 사람에 대한 진심이 있으니 늘 그의 주변에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 것 같다"고 했다. 공직에서 물러난 정 전 총리는 본격적인 대선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