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유시민, '대권도전설'에 "뇌피셜..장난감 취급말라"

김동호 입력 2021. 04. 17. 17:13 수정 2021. 04. 17. 17:55

기사 도구 모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7일 자신이 여권의 '제3후보'로 대권에 도전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뇌피셜이다.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이와 관련,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자서전 제목도 '운명이다'였고, 문 대통령도 '문재인의 운명'이라는 책이 있다. 운명은 일반명사"라며 "신념이 변할 수 있다는 것도 상식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고 확대해석에 선을 그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친문 옹립론? 모욕적..민주당 아귀다툼 희망하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알릴래오 유튜브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7일 자신이 여권의 '제3후보'로 대권에 도전할 수 있다는 관측에 대해 "뇌피셜이다. 근거가 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전날 재단 유튜브 '알릴레오' 방송에서 "2013년 2월 정치를 그만하겠다고 말했고, 재작년에는 선거에 나가거나 공무원이 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이사장은 대권도전 가능성을 전망하는 언론을 향해 "남의 인생을 장난감 취급하는 것"이라며 "이른바 '친문 후보 옹립론'은 모욕적 표현"이라고 역정을 냈다.

앞서 유 이사장이 '나의 한국현대사' 개정판을 펴낸 후 인터뷰에서 '운명'을 언급하며 "신념은 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말하자, 대선출마 가능성을 열어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 바 있다.

이와 관련, 유 이사장은 "노무현 대통령의 자서전 제목도 '운명이다'였고, 문 대통령도 '문재인의 운명'이라는 책이 있다. 운명은 일반명사"라며 "신념이 변할 수 있다는 것도 상식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고 확대해석에 선을 그었다.

최근 출간된 평전 '유시민 스토리'에 대해서도 "읽어보지 않았다. 저와 무관한 책"이라고 잘랐다.

그는 "민주당이 갈기갈기 찢어져 서로 아귀다툼하는 것을 보고 싶은 희망사항을 가진 분들이 혹시 있는 게 아닌가"라며 "제 이름을 넣어 대선후보 여론조사를 할까 봐 겁난다. 장난삼아 돌 던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