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팬데믹 1년 만에 코로나19 사망 300만명..인천 인구 규모

김유아 입력 2021. 04. 17. 18:20

기사 도구 모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 세계 사망자 수가 17일(현지시간) 기준 300만명을 기록했다고 AP통신이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300만225명으로 집계됐다.

전 세계 사망자 수는 지난해 9월 100만 명이 된 뒤 넉 달이 지난 올해 1월 200만명을 기록했고, 300만 명까지 100만명이 늘어나는 데 석 달 정도가 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56만명, 멕시코 21만명, 인도 17만명, 영국 12만명 숨져
브라질의 코로나19 사망자 공동묘지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전 세계 사망자 수가 17일(현지시간) 기준 300만명을 기록했다고 AP통신이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통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팬데믹(전염병의 전 세계적 대유행)을 선언한 지 1년 1개월 만이다.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전 세계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300만225명으로 집계됐다.

AP통신은 이 같은 사망자가 미국 시카고(약 270만명)의 인구보다 많다고 비교했다. 한국으로 치면 인천광역시 인구와 맞먹는다.

이 매체는 일부 국가가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은폐했을 가능성이 크고, 팬데믹 초기 사망자 집계가 제대로 되지 않아 실제 사망자 수는 300만명보다 훨씬 더 많을 수 있다고 추정했다.

코로나19 사망자를 국가별로 보면 미국이 56만6천여명으로 가장 많고 브라질(36만8천여명), 멕시코(21만1천여명), 인도(17만5천여명), 영국(12만7천여명), 이탈리아(11만6천여명), 러시아(10만3천여명), 프랑스(10만여명) 순이다.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이 넘는 나라는 이들 8개국이다.

전 세계 사망자 수는 지난해 9월 100만 명이 된 뒤 넉 달이 지난 올해 1월 200만명을 기록했고, 300만 명까지 100만명이 늘어나는 데 석 달 정도가 걸렸다.

이날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약 1억4천만명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약 3천158만명), 인도(1천453만명), 브라질(1천383만명) 순이다.

ku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