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채널A

바이든, 첫 파트너 스가와 동맹 과시.."대중 견제" 공조

입력 2021. 04. 17. 19:12 수정 2021. 04. 17. 20:11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에이, 조수빈입니다.

오늘 첫 소식은 미국으로 갑니다. 부상하는 중국. 이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과 일본은 더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첫 정상회담 파트너로 일본 스가 총리를 만났습니다.

미국은 트럼프에서 바이든으로, 정권이 바뀌었지만, 미중 간 역학관계는 바뀌지 않았죠.

안 그래도 미국과 중국 틈새에 낀 우리로선 미 일 정상이 함께 선 모습 의미심장합니다.

첫 소식, 워싱턴에서 유승진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발언부터 스가 총리의 애칭을 불렀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요시와 저는 점심을 하고 차를 마시며 개인적인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취임 후 첫 정상회담으로 전세계 이목이 집중된 자리에서 끈끈한 동맹을 과시한 양국은, '중국 견제'에 함께 나서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특히 공동 성명에는 52년 만에 처음으로 중국이 민감해하는 대만 문제를 포함시켰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우리는 중국으로부터 도전 과제들과 동중국해, 남중국해는 물론 북한 문제를 대응하는 데 있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패권 견제라는 국익을 위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발표로 비난에 휩싸인 일본에게 정상회담으로 힘을 실어준 겁니다.

북한 문제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총리]
"북한의 모든 대량 살상 무기 및 탄도미사일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 폐기'(CVID)와 유엔 안보리 결의 의무를 따를 것을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 정책 검토가 막바지인 시점에, 두 정상이 얼굴을 맞대고 마지막 조율에 나선 겁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미일 간 철통 동맹을 과시하며 중국 압박 수위를 대폭 끌어올린 가운데, 다음 달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과 중국 사이, 문재인 정부의 외교력이 또 다시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워싱턴에서 채널A 뉴스 유승진입니다."

영상취재 : 정명환(VJ)
영상편집 : 구혜정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