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쿠키뉴스

"소달구지 타는게 낫다"..'안전속도 5030' 첫날 반응은

김태구 입력 2021. 04. 17. 21:11 수정 2021. 04. 20. 10:16

기사 도구 모음

전국 도심부 도로의 제한 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이 시행된 첫날인 17일, 시민들이 반응이 엇갈렸다.

경찰청은 이날부터 고속도로·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전국 도심부 일반도로의 최고속도를 시속 50㎞로, 보호구역과 주택가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을 전국에서 전면 시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실과 동떨어진 법" 정책 비판..불법주정차 단속 등  먼저
- "흐름 맞춰 답답하지 않아"..교통사고율 줄어들 것


사진=쿠키뉴스DB

[쿠키뉴스] 김태구 기자 =전국 도심부 도로의 제한 속도를 낮추는 ‘안전속도 5030’이 시행된 첫날인 17일, 시민들이 반응이 엇갈렸다. 답닫할 줄 알았는데 예상보다 괜찮았다는 긍정적인 평가와 함께, 안전사고 위험이 줄이긴 위해선 불법주자 단속과 신호등 체계 변경 등을 요청하기도 했다.

경찰청은 이날부터 고속도로·자동차전용도로를 제외한 전국 도심부 일반도로의 최고속도를 시속 50㎞로, 보호구역과 주택가 이면도로는 시속 30㎞로 제한하는 ‘안전속도 5030’을 전국에서 전면 시행했다.

제도 시행과 관련해 일부 시민은 보행자의 입장에서 훨씬 안전하고 교통사고율이 줄어들 것이란 반응을 보였다.

또한 분당~위계 구간을 주행했다는 한 운전자는 “사람들이 45~55속도로 유연하게 운전해 답답할 줄 알았는데, 다같이 흐름을 맞추니까 예상보단 괜찮았다”고 밝혔다.

이같은 긍정적인 반응과 달리 온라인에서는 정부 정책을 비판하는 부정적인 반응이 주를 이뤘다.

누리꾼들은 “서행할 곳만 서행하면되지. 요즘 도로가 얼마나 좋은데 50으로 달리면 속터진다. 대통령차 지나가는 거 봤는데 50으로 안 달리시던데” “일반도로 시속 50km 제한? 속도 위반시 세금 확보하려고...아파트, 부동산 가격 올려서 취득세, 등록세, 종합소득세 등 세금 부과하는 것하고 똑같네” 등 정부 탁상행정을 비판했다.

이와 함게 교통안전 교육과 불법주정차 단속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또다른 누리꾼들은 “보행자 보호도 좋은데 5030 단속만큼 무단횡단도 엄격하게 단속해야 맞지요. 이 정부 들어서 만드는 법마다 현실과 동떨어진 법을 만들어 국민들의 불만을 가지게 되는지 모르겠다. 자동차 말고 소달구지를 타고 출퇴근하는 것이 낫겠다” “교통사고의 태반이 규정속도 위반 때문에 나는 게 아니다. 신호위반, 불법유턴, 중앙선침범, 칼치기, 주택가골목이나 도로에 불법주정차로인한 시야가림, 음주운전, 주행 중 무리한 끼어들기 등이다”고 비판했다.

한편 경찰은 제한속도 하향으로 운전자는 다소 불편할 수 있겠지만 교통사고 사상자 감소를 위해 안전 속도를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ktae9@kukinews.com

갓 구워낸 바삭바삭한 뉴스 ⓒ 쿠키뉴스(www.kuk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