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정의용, 케리 미 기후특사 면담.."日오염수 심각한 우려 전달"(종합)

한상용 입력 2021. 04. 17. 23:02

기사 도구 모음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7일 중국을 거쳐 방한한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와 면담을 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6시 30분께부터 2시간가량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장관공관에서 케리 특사와 만찬을 겸해 회동하고 기후변화 대응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기후 변화 대응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핵심 의제이자 한미 간 협력 가능성이 큰 분야라는 점을 고려해 미국과 적극적인 공조를 추진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백신 확보 협력 당부..기후변화 공조 방안도 논의
정의용 외교부 장관, 케리 미 기후특사와 면담 (서울=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7일 방한 중인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를 서울 한남동에 있는 장관 공관에 초청해 만찬을 하기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4.17 [외교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7일 중국을 거쳐 방한한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와 면담을 했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6시 30분께부터 2시간가량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장관공관에서 케리 특사와 만찬을 겸해 회동하고 기후변화 대응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과 관련한 한국 정부와 국민의 심각한 우려를 미국 측에 전달했다.

또한 일본이 국제사회에 보다 투명하고 신속하게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미국 측이 관심을 가지고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아울러 정 장관은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상황의 엄중함을 고려해 백신 확보를 위한 협력도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 장관과 케리 특사는 2050년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국제사회 연대와 협력을 결집하는 데 있어 양국의 선도적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하고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미국이 이달 22~23일 주최하는 기후 정상회의와 한국이 5월 30~31일 개최하는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 서울 정상회의가 상호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화상으로 진행되는 기후 정상회의에 40개국 정상을 초청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참석한다.

정부는 기후 변화 대응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의 핵심 의제이자 한미 간 협력 가능성이 큰 분야라는 점을 고려해 미국과 적극적인 공조를 추진하고 있다.

케리 특사는 16∼17일 중국 상하이에서 셰전화(解振華) 중국 기후변화 특별대표와 만나 기후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이날 오후 한국에 도착했다.

케리 특사는 18일 오전 귀국길에 오를 예정이다.

gogo21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